2019-12-08 21:04 (일)
농진청, ‘양파 저온저장고’ 주산지 등 15곳 보급… 양파 부패율 줄고 소득 향상 확인
상태바
농진청, ‘양파 저온저장고’ 주산지 등 15곳 보급… 양파 부패율 줄고 소득 향상 확인
  • 김덕녕 기자
  • 승인 2019.11.20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농촌진흥청은 자체 개발한 양파 예건 겸용 저온저장고가 소득향상에 도움이 돼 농가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양파는 수확 후 재배지에서 며칠간 건조한 뒤 저온저장고로 옮겨진다. 일반 저온저장고는 예건 기능이 없고, 배기구 한 개로 습도를 조절하므로 부패율이 15∼20%에 달한다.

스마트 기술을 바탕으로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양파 예건 겸용 저온저장고는 일반 저온저장고에 배습 장치와 히터를 더해 내부 공기 흐름을 개선했다. 스마트폰으로 환경제어도 가능하다.

이 저장고를 2017년부터 올해까지 3년 동안 무안, 함양, 창녕, 당진, 임실 등 양파 주산지를 포함한 15곳에 보급했다. 그 결과, 농가에서는 부패율이 줄고 편의성은 좋아졌다는 평가와 함께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남성희 기술지원팀장은 “저장고 내 습도 조절과 공기 흐름 개선으로 부패율을 크게 낮출 수 있어 농가의 소득향상은 물론, 정보통신기술(ICT) 적용으로 편의성은 높이고 노동력 부담은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