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21:34 (금)
한국노총, 차기 임원 선거 일정 확정…내년 1월 21일
상태바
한국노총, 차기 임원 선거 일정 확정…내년 1월 21일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11.11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23차 회원조합대표자회의 개최… 16일 전국 노동자대회 대규모 참여 결의
삼성전자 노동조합 설립 선포도 진행 예정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2020년 한국노총 정기선거인대회가 1월 21일 오후 1시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린다.

한국노총은 11일 서울 여의도 6층 대회의실에서 제423차 회원조합대표자회의를 열고 차기 위원장 및 사무총장을 선출할 정기선거인대회 일정을 심의하고, 일정을 이같이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선거관리위원회 구성, 선거인 배정 확정, 소집공고 등의 일정을 거친 후 오는 12월 30일부터 1월 3일까지 입후보자 등록의 절차를 진행하게 된다.

이밖에도 이날 회의에서는 ▲2019 전국노동자대회 조직화 점검 및 세부계획 ▲한국노총 권역별 서울특별시 노동자 종합지원센터 ▲일본 단바 망간기념관 관장 초청 후원행사 ▲(준)경제민주화, 양극화 해소를 위한 99% 상생연대 ▲개성공단, 금강산관광 재개 범국민운동본부 활동 등이 안건으로 상정되어 보고됐다.

한국노총은 이날 보고안건과 관련, 2019 전국노동자대회를 오는 16일 오후 1시 여의도 국회 앞에서 개최키로 하고 노동정책 후퇴에 대한 강력한 경고와 더불어 노조할 권리 쟁취, 노동법 개악 저지를 위한 대정부 투쟁 의지를 천명키로 했다.

이날 전국노동자대회에 앞서 우정노조가 집배인력 충원 등을 촉구하는 사전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본대회에서는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의 대회사에 이어 우정노조 이동호 위원장, 화학노련 김동명 위원장의 투쟁사가 이어진다. 이날 대회에서는 무노조 사업장인 삼성전자 노동조합이 무대에 올라 삼성전자 노동조합 설립을 선포할 예정이다.

또한, 일본사회의 우경화와 관람객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일본 단바 망간기념관 이용식 관청을 초청해 오는 21일부터 23일까지 후원행사를 가진다. 일본 교토에 위치한 단바 망간기념관은 일본에 끌려가 강제노동에 동원된 故이정호씨와 아들 이용식씨가 손수 만든 박물관으로, 현재 일본 영토 내에서 유일하게 일제 강제동원 및 강제노동의 역사를 보여주는 중요한 시설이다.

이와 함께 한국노총이 추진하고 있는 경제민주화, 양극화 해소를 위한 99% 상생연대는 오는 12월 5일 발족식을 갖고, 경제대개혁․민생살리기 연속 좌담회, 공동요구안 발표 기자회견, 정당 간담회, 범국민선언 등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