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23:13 (화)
대경경자청, 조지아주-앨라배마주서 투자유치 활동
상태바
대경경자청, 조지아주-앨라배마주서 투자유치 활동
  • 장세홍 기자
  • 승인 2019.11.07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동남부상공회의소 투자유치설명회. [사진=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미국 동남부상공회의소 투자유치설명회. [사진=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 4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시 미국 동남부상공회의소에서 소프트웨어 기업인 I사, 애틀랜타 시청 관계자 등 20명이 참가한 가운데 투자유치설명회를 개최했다.

애틀랜타시에서 20년전 출범한 I사는 로봇 소프트웨어 제작업체로 수성의료지구 및 대구경북지역의 로봇기업과 합작법인 설립을 타진해 오고 있는 잠재적인 투자기업이다.

경자청은 이번 설명회 기간 중 벤츠·토요타·폭스바겐 등 자동차기업과 현대·기아·SK이노베이션·LG하우시스·한화 한국기업이 진출해 있는 미국 동남부지역 한미상공회의소와 연계해 조지아주와 앨라배마주의 지역기업과 대구경북 지역기업 간의 협력관계 구축을 통한 투자유치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인선 청장은 “앨라배마주와 대구경북은 지역경제와 일자리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큰 자동차 부품산업이 주력산업이라는 공통점이 있다”며 “앨라배마주와 인접한 조지아주의 지역기업 유치 뿐만 아니라 자동차 부품업체들과의 합작법인 설립을 통한 대구경북 지역기업의 판로개척과 수출증대도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