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12:22 (월)
남부발전, 호주 캥거루본드 3억 달러 발행 성공
상태바
남부발전, 호주 캥거루본드 3억 달러 발행 성공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10.28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주 발행시장에 전례 없이 우량 호주 투자자 75% 몰리며 흥행
첫 데뷔 발행에 5년물(변동), 3개월 BBSW+97bp 발행금리 결정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창사 이후 첫 도전한 호주시장에서 캥거루본드 3억 달러를 성공리에 발행했다고 28일 밝혔다.

남부발전이 발행한 이번 캥거루본드는 호주시장에서 발행한 역대 한국물 호주달러 가운데 전례 없는 75% 이상 우량한 호주 투자자 참여를 유도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지난 21일 호주 및 아시아 시장에서 캥거루본드 발행을 선언(Announce)하고 투자자 모집을 시작한 남부발전은 5년 단일물, 변동금리부채권(FRN)으로 트랜치(Tranche)를 설정하고 투자수요 확인 과정(IOI, Indication of Interest)에서 호주단기금리지표(3개월 Bank Bill Swap Rate)에 100~103bp를 가산해 제시했다.

우리나라 신용등급과 동일한 Aa2(무디스) 신용등급을 보유한 남부발전 채권은 투자자 모집발표 이후 북 빌딩(수요예측)에서 5억 5000만 달러가 넘는 주문들이 견고하게 쌓였으며, 가산금리가 IOI 대비 6bp 낮은 97bp로 결정됐다. 이는 타 전력그룹사의 만기 2024년 유사한 달러채권을 호주달러로 변환한 차이를 감안하면 10bps 대폭 절감해 발행한 것이다.

이와 함께 호주시장 첫 데뷔임에도 역대 한국물 호주달러 발행 중 전례 없이 75% 이상 최대 비중으로 호주시장 투자자들이 참여했다는 점도 주목되고 있다. 호주시장에서 기존 발행물들은 아시아 투자자들에 의존하며 호주 투자자 비율이 최대 20~30% 수준인 것에 비추어 기존 발행건들과 차별화해 가장 이상적인 투자자 구성비율을 달성한 것이다.

‘캥거루본드’는 해외기업이 호주 금융시장에서 발행하는 호주달러표시 외화채권이다.

남부발전의 이번 성공은 3년 이상 1.5% 수준 정책금리를 유지하다 0.75% 수준으로 금리를 낮춘 호주중앙은행 정책 변화에 발행전략을 즉각 대응하고, 미 달러 및 이종 통화별 시장예측에 적극 나선데 기인한다.

특히, 지난 10월에는 로드쇼 개최를 통해 시드니 및 멜버른에 위치한 우량 투자자들에 남부발전의 탁월한 발전설비 운영능력과 견고한 경영성과 그리고 중장기 비전을 제시함으로써 투자자들의 호응을 이끌었다.

또한, 이번 외화채권 발행은 국내 전력그룹사 최초 미국 복합발전시장에 도전하는 Niles 복합화력발전소(1058MW)의 자기자본금을 조달하는 것으로, 석탄화력발전에 사용되는 경우 투자를 제한하는 투자자들의 목적에도 부합했다.

신정식 사장은 “전 세계적 경제침체 우려에 따라 각국의 중앙은행들은 기준금리를 마이너스로 운영하며 장기적인 경기침체의 신호를 보내고 있으나 변동성이 심해진 글로벌 금융시장에서도 남부발전처럼 우량한 자산에 대한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며 “남부발전의 높은 신용등급을 활용해 글로벌시장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자금조달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호주시장에 성공적으로 데뷔한 이번 남부발전 캥거루본드 발행은 BNP Paribas, HSBC, Nomura가 주관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