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6 08:37 (토)
강효상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해도 규제 동일한 점 적극 홍보해야"
상태바
강효상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해도 규제 동일한 점 적극 홍보해야"
  • 장세홍 기자
  • 승인 2019.10.16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효상 의원.
강효상 의원.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자유한국당 강효상 국회의원(대구 달서병 당협위원장, 국회 환경노동위원)이 지난 14일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에서 팔공산 국립공원 지정과 관련해 지자체와 주민들의 오해가 없도록 국립공원관리공단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했다.

강 의원은 팔공산 도립공원이 국립공원 지정 타당성 1순위임을 다시 한번 강조하며 “국립공원공단이 도립공원이 국립공원으로 승격시 규제가 동일하다는 것이 맞냐”며 질의하자 권경업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도립∙시립공원이 국립공원과 규제 차이가 전혀 없고 동일하다는 것이 맞다”고 답변했다.

그러자 강 의원은 “팔공산 도립공원이 국립공원 승격시 규제가 동일한 점을 국립공원공단이 지자체와 국민들에게 분명히 인식 시켜달라”고 당부했다.

실제로 팔공산의 국립공원 지정이 가시화되자 팔공산 도립공원이 승격되면 규제가 더 강화되는게 아니냐는 잘못된 정보로 지역 주민들의 우려가 큰 상황이다.

이에 권경업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국립공원 승격시 규제가 동일하다는 것을 공청회 등을 통해 국립공원공단 차원에서 적극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강 의원은 지난 7월 환노위 질의를 통해 대구 명산 팔공산을 국립공원으로 지정을 촉구했고 환경부 장관은 지자체와 협의해 국립공원으로 지정되도록 적극 노력 할 것이라고 답한바 있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