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11:41 (금)
올해 도시대상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상 ‘전북 완주군’
상태바
올해 도시대상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상 ‘전북 완주군’
  • 김덕녕 기자
  • 승인 2019.10.11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제13회 도시의 날’ 기념식이 11일 국토발전전시관 야외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 김현수 도시의 날 운영위원회 위원장 등 각계인사와 도시대상 수상 지자체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었다.

도시의 날은 수원 화성 성역일(10월 10일)을 기념하여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도시 만들기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도시 관계자들의 단합을 도모하기 위하여 2007년 제정되어 매년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도시의 날 행사는 관례적으로 전년도 도시대상을 수상한 도시에서 개최되었으나, 올해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으로 인하여 전년도 대상 수상도시 파주시가 아닌 국토발전전시관에서 개최하게 되었다.

이날 행사에서 참석자들은 시민들이 생각하는 살기 좋은 도시의 모습에 대한 인식을 함께하고 앞으로 만들어 나갈 미래의 도시에 대해 고민하고 지속적인 도시발전에 힘쓸 것을 다짐하였다.

또한, 기념식에서는 행정, 학술, 기술, 시민참여 분야 등에서 살기 좋은 도시 만들기 및 도시정책발전에 크게 기여한 유공자 22명이 장관표창을 수상하였다.

한편, 함께 진행된 ‘2019 도시대상 시상식’에서는 서울 종로구(대통령상)를 비롯한 19개 지자체가 도시대상 본상 및 특별상을 수상하였다.

종합평가 결과 1위인 도시대상은 2016, 2018년 2위를 차지했던 서울 종로구에게 수여되었다. 종로구는 새뜰마을사업 등 사람 중심의 도시재생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전통한옥을 도서관, 주민센터 등 한옥 생활 인프라로 재탄생시킨 점과 2010년부터 추진한 미세먼지 저감정책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대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전북 완주군은 대도시에 비해 열악한 상황 속에서도 사회적 기업 및 마을기업 활성화, 로컬푸드사업 추진, 교통약자를 위한 으뜸 택시 등 지역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정책에 높은 점수를 얻으면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하였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미래의 살고 싶은 도시 만들기를 위한 정부의 정책을 설명하면서, 이를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지자체와 공무원을 격려하기 위하여 “도시대상 제도를 발전시키고 우수지자체에 대한 인센티브를 마련하겠다고”고 하였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