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도시 관련 8개 위원회 통합 워크숍 개최
상태바
평택시, 도시 관련 8개 위원회 통합 워크숍 개최
  • 정찬성 기자
  • 승인 2019.10.02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 도시개발 어떻게 할 것인가?’도시 미래전략 초석 마련

[KNS뉴스통신=정찬성 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지난 1일 도시 미래전략의 초석을 위해 마련한 ‘도시 관련 8개 위원회 통합 워크숍’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지속가능한 미래 평택의 정책방향을 모색하고자 도시․건축․경관․녹지․교통 분야 8개 위원회를 통합해 추진한 첫 번째 자리로, 평택의 도시문제 진단과 이를 개선할 수 있는 방안 마련 등 최신 도시 정책에 대한 심도 있는 내용이 다뤄졌다.

워크숍에서는 서울대 정창무 교수와, 동국대 홍광표 교수의 ‘4차 산업혁명과 미래 그린도시로써 평택이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는 주제발표에 이어 각 위원회 전문가와 공무원으로 구성된 7개 분과의 토론이 진행됐다.

토론 시간에는 저출산고령화에 대비하기 위한 스마트컴팩트시티, 도시개발에서 도시관리로의 전환, 미세먼지 등 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임야, 수변자원에 대한 보전의 필요성 등 평택의 미래전략 수립에 다양한 주제들이 집중 논의됐다.

이어진 자유 정책발언 시간에는 각 분야의 지속적인 논의가 이어질 수 있도록 전국 최초로 시도된 이번 워크숍을 정례화하자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정장선 시장은 “양적성장에 따른 도시기반시설 부족 문제, 공동주택 위주의 주택공급으로 인한 도시 경관의 획일화, 도시숲 조성 등을 통한 산림자원 확보 등 평택시가 고민하고 있는 현안이 많다”면서 “이러한 현안들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와 미래 평택을 위한 다양한 정책 제안을 해줄 것”을 주문했다.

정찬성 기자 ccs12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