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16:04 (화)
장석춘 “감사원 감사, 한전KPS 친인척 채용비리 사실 확인”
상태바
장석춘 “감사원 감사, 한전KPS 친인척 채용비리 사실 확인”
  • 조현철 기자
  • 승인 2019.09.30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사원, 한전KPS에 채용비리와 관련자들 징계요구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장석춘 의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장석춘 의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감사원 감사에서 한전KPS주식회사 정규직 전환자 240명 중 39명(16.3%)이 재직자와 친인척 관계인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장석춘 의원(경북 구미시을)이 감사원으로부터 제출받은‘비정규직의 채용 및 정규직 전환 등 관리 실태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지적 된 한전KPS 친인척 채용비리가 사실로 확인됐다.

장 의원은 지난해 산자중기위 국정감사에서 한전KPS가 비정규직 근로자 24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채용하는 과정에서 재직자 자녀 11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등 채용비리가 의심된다고 지적한바 있다.

감사원은 이를 근거로 한전 KPS를 감사해 정규직 전환자 240명의 16.3%에 달하는 39명이 재직자와 친인척 관계인 것으로 결론을 지었다. 또 감사원 감사 중 비정규직 채용에서도 채용비리가 드러났다.

한전KPS는 공공기관 경영정보시스템(알리오)에 채용공고도 하지 않았지만, 임직원의 친인척 또는 지인을 통해 채용사실을 알고 지원한 지원자 75명을 채용했다. 75명 중 19명(25.3%)은 한전KPS에 친인척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채용공고 자격요건 미충족 지원자 4명과 허위 경력증명서 제출자 1명도 부당하게 채용 됐다. 이렇게 채용된 비정규직 근로자 80명은 지난해 4월 모두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장 의원은 감사원 감사결과 보고서를 보면 한전KPS가 고용세습, 채용비리를 위해 얼마나 조직적이고 은밀하게 채용을 진행했는지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감사원은 채용 과정 중에 임직원 자녀의 채용 청탁 사실도 밝혀냈다. 한전 KPS에 계약직 공석 1명이 발생하자 이 사실을 미리 안 재직자가 자신의 아들을 채용해 줄 것을 채용담당자에게 청탁했고, 채용공고 없이 단독 면접 진행 후 채용됐다.

감사원은 한전KPS에 채용비리와 관련자들에게 징계요구 또는 문책요구 했으며, 허위 경력증명서 제출자에 대해서는 합격을 취소하라고 시정요구 했다.

장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한전KPS의 채용비리 사실을 밝혔는데 감사원 감사 결과에서 더 큰 사실이 드러나 매우 충격적이다”며 “문재인 정부의 가짜 일자리 정책이 공공기관의 채용비리를 부채질 한 꼴”이라고 작심 비판했다.

감사원은 현재 한전KPS외에도 서울교통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산업인력공단를 대상으로 채용비리 감사를 실시했다.

장 의원은 “국민 대다수가 반대하는 조국을 끝끝내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하면서 내 사람 챙기기에 급급한 문재인 정부처럼 공공기관도 채용 모럴해저드가 극에 달했다”며“이번 한전KPS 채용비리도 문재인 정부의 불공정하고 부정한 인사 관행이 그대로 반영된 것이며, 한전KPS는 감사원의 문책·시정요구를 충실히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