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15:11 (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에 특교세 32억 추가 지원
상태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에 특교세 32억 추가 지원
  • 김린 기자
  • 승인 2019.09.25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행정안전부는 경기도 파주시와 연천군에 이어 김포시에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추가로 발생함에 따라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기 위해 중점관리지역 6개 시‧군에 특별교부세 32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중점관리지역은 경기도 김포시‧포천시‧동두천시‧파주시‧연천군, 강원도 철원군 등으로 경기 26억 5000만 원, 강원 5억 5000만 원 지원한다.

이번 특교세 지원은 ASF 중점관리지역에서 사람과 차량에 대한 통제와 소독이 철저히 이뤄도록 농장초소를 추가로 설치하는 등 방역활동에 필요한 소요경비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됐다.

진영 장관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추가로 발생해 국민의 걱정이 큰 만큼 다른 지역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지자체와 양돈농가에서는 철저한 소독과 차량 통제에 최선을 다해 주시기 바란다”며 “정부도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현장 방역활동이 철저히 이뤄지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린 기자 gri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