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3 23:17 (일)
청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 실시
상태바
청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 실시
  • 이건수 기자
  • 승인 2019.09.17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점소독소 24시간 운영 및 축산농가 일제소독 실시
청주시는 북이면 화상리를 비롯해, 내수읍, 오창읍 등 축산농가에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을 위한 일제소독을 실시했다. [사진=청주시]
청주시는 북이면 화상리를 비롯해, 내수읍, 오창읍 등 축산농가에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을 위한 일제소독을 17일 실시했다. [사진=청주시]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청주시는 경기도 파주에서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처음으로 발생한 가운데, 차단방역을 위한 시장 특별지시를 발령하고 거점소독소 24시간 운영 및 축산농가 일제소독을 실시했다.

또한, 방역관련 상황을 축산농가에 즉시 전파하고 있으며, 돼지농가 일시이동중지를 9. 17. 06:30 ~ 9. 19. 06:30까지 실시하고 있다.

일시 이동중지 기간에는 돼지농장의 가축, 종사자, 차량, 물품 등의 이동이 금지된다.

시는 축산농가가 이를 반드시 준수할 것과 외부인 출입통제 및 철저한 소독을 당부했다.

한편,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 ASF)은 가축전염병예방법상 제1종 법정전염병으로 지정되어있는 치명적인 바이러스성 출혈성 돼지 전염병으로, 치사율이 거의 100%에 이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번 발생을 가축질병 위기 경보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했다.

현재 치료제나 백신이 없어 발생 시 양돈 산업에 엄청난 피해를 주며, 사람이나 다른 동물은 감염되지 않고 돼지과에 속하는 동물에만 감염된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감염된 돼지 및 돼지 생산물의 이동, 잔반 급여, 야생멧돼지 등을 통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