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15:29 (화)
“일본정부는 재무장 시도 중단하고,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하라”
상태바
“일본정부는 재무장 시도 중단하고,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하라”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9.17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노총, 18일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 위한 제1405차 수요시위 개최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일본정부는 재무장시도를 중단하고 공식 사죄와 함께 법적으로 배상하라”

한국노총은 오는 18일 일본의 군국주의 야망과 역사 수정주의 움직임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우리정부에는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보다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하고자 제1405차 정기 수요시위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일본정부는 지난 70여 년 동안 자신들의 전쟁범죄를 전면 부정해 왔다. 일본군의 위안소 관련 자료가 공개됐음에도 일본군의 관여와 동원의 강제성을 부분적으로만 인정하고 형식적인 사과만을 한 바 있다. 피해자 보상 문제 또한 1965년 한일협정으로 이미 끝났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상태이다.

뿐만 아니라 일본정부는 역사를 왜곡하고, 평화비 건립을 방해하는 등 과거의 잘못을 은폐하기에 급급해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서 반드시 수반돼야 하는 피해자에 대한 진정어린 공식 사과나 법적 배상은 이행하지 않고 있다.

이에 한국노총은 특히 일본군성노예제 피해자 문제가 갖는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면서 9월 18일 개최되는 제1405차 정기 수요시위 주관단체로 참여해 일본정부에 전쟁범죄 인정, 공식 사죄, 법적 배상, 역사왜곡 중단을 강력히 촉구할 예정이다.

제1405차 정기 수요시위에는 일본군성노예제 피해 할머니들과 함께 한국노총 최미영 상임부위원장을 비롯해 회원조합 임원 및 간부 및 조합원 200여명이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