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13:02 (수)
대통령 휴양지 ‘저도’ 47년 만에 개방
상태바
대통령 휴양지 ‘저도’ 47년 만에 개방
  • 김린 기자
  • 승인 2019.09.16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30일 거제시 장목면 유호리에 위치한 대통령 휴양지 저도를 찾아 국민들 앞에서 저도를 국민들과 함께 나누겠다고 밝혔다. [사진=거제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30일 거제시 장목면 유호리에 위치한 대통령 휴양지 저도를 찾아 국민들 앞에서 저도를 국민들과 함께 나누겠다고 밝혔다. [사진=거제시]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대통령 휴양지로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됐던 경상남도 거제시 저도가 내일(17일) 47년 만에 개방된다.

행정안전부‧국방부‧해군‧경상남도‧거제시 등 5개 기관은 저도를 오는 17일부터 2020년 9월 16일까지 1년 간 시범 개방한다고 밝혔다.

저도 개방은 문재인 대통령 공약 사항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30일 저도를 방문해 우선 시범개방하고 관련 시설 등 준비가 갖춰지면 완전히 본격적으로 개방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시범 개방은 월요일과 목요일을 제외한 매주 5일간 주간에 이뤄진다. 방문 인원은 1일 최대 600명으로 1일 방문 횟수는 오전‧오후 각 1회, 방문 시간은 1회당 1시간 30분이다. 군 정비기간은 개방기간에서 제외한다.

개방 범위는 산책로, 모래해변, 연리지정원 등이며 대통령별장과 군사시설은 제외된다.

시범 개방일에는 축하 공연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리며 기념행사가 끝난 뒤에는 첫 번째 공식 방문객 200여 명이 유람선을 타고 저도를 방문해 약 1시간 30분 동안 둘러 볼 예정이다.

행정안전부 등 5개 기관은 시범 개방 기간이 끝난 뒤 운영 성과 등을 분석‧평가해 전면 개방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김린 기자 gri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