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23:18 (수)
중소기업 기술보호 예비인력 양성 추진
상태바
중소기업 기술보호 예비인력 양성 추진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9.10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국립공고 및 대학생 대상 기술보호 실무교육 지원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중소기업의 기술보호를 위한 예비인력 양성이 추진한다.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사무총장 김순철)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와 함께 일선 학교의 예비취업자를 대상으로 기술보호 및 산업보안교육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교육대상은 부산기계공고, 구미전자공고 등 국립공업고등학교와 중앙대, 한세대 등 산업보안 관련 학과를 보유한 대학교의 재학생 등이다.

중소기업에서의 핵심기술 및 영업비밀 보호를 위해서는 방화벽, 침입탐지시스템, 파일 잠금·암호화 등의 물리적 보안을 떠올리기 쉽지만 실질적인 보안주체는 기업을 구성하고 있는 내부인력이다.

기술보호 전담인력은 기업 특성에 맞는 보안정책을 수립하고 핵심기술 분류‧관리, 임직원 교육, 시스템을 구축·운영 등 기업 내 보안 전반에 걸쳐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기술보호수준 실태조사결과 우리 중소기업의 기술보호수준은 44.9점으로 상당수 기술유출 위험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중소기업의 1.9%는 피해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술유출 사고는 보안관리 체계 미흡(44.4%), 임직원 보안의식 부족(35.9%) 등이 주된 이유로 나타났으며 기술유출 피해기업의 44.5%가 인력관리가 가장 시급하다고 답했다.

협력재단 김순철 사무총장은 “중소기업은 경영여건상 기술보호 전담인력을 채용하기는 어려운 실정”이라며 “이번 교육과정을 통해 예비취업자는 기술보호 역량을 갖추어 취업의 문을 넓히고, 중소기업은 기술보호 업무를 겸직할 수 있는 인재를 채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협력재단은 매년 대‧중소기업, 창업기업 등 연간 2만여명을 대상으로 기술보호 인식개선 교육을 진행해오고 있으며, 금번 국립공고 및 산업보안학과 보유 대학의 교육성과가 높을 경우 일선 학교를 대상으로 기술보호 및 산업보안교육과정을 적극 확대할 계획이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