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13:37 (목)
환희․감동 가득했던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폐막’
상태바
환희․감동 가득했던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폐막’
  • 이건수 기자
  • 승인 2019.09.07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두가 즐기는 공연으로 꾸며져… ‘새로운 시작’
“충북, 세계 무예의 성지 되도록 하자”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이 6일 폐회식을 끝으로 8일간의 여정의 막을 내렸다. [사진=충북도]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이 6일 폐회식을 끝으로 8일간의 여정의 막을 내렸다. [사진=충북도]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세계인이 무예로 하나 되며 최고 선수들의 뜨거운 승부로 충주 일원을 뜨겁게 달궜던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이 폐회식을 끝으로 8일간의 여정을 마치고,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새로운 시작(New Start)’이라는 주제로 6일 오후 5시 충주체육관에서 개최된 폐회식은 주요외빈과 선수단, 관람객, 시청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으로 꾸며졌다.

식전행사에서 대한민국 대표 넌버벌 퍼포먼스 난타와 코믹한 마임과 댄스 등으로 구성된 페인터즈 공연은 힘껏 기량을 펼친 선수와 임원, 경기장 곳곳에서 숨은 일꾼으로 활약해준 자원봉사자들의 노고를 시원하게 씻어줬다.

공식행사에서 개식 통고 후 개회식 및 8일간의 대회 하이라이트 영상을 통해 모두가 대회를 추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이시종 조직위원장이 나와 대회 운영의 핵심이었던 대회 자원봉사단장 박인자 충주시자원봉사센터 센터장에게 공로패를, 자원봉사자 대표에게 인증서를 수여했다. 수여식에 이후 이 위원장이 폐회사를, 서정진 공동조직위원장의 격려사를 했다.

이시종 위원장은 “환희와 감동, 열정으로 가득했던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이 8일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대단원의 막을 내리게 됐다”며, “우리는 이번 세계무예마스터십이 올림픽에 버금가는 최대의 국제 무예 종합대회로 자리를 굳혔음을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또, 이 위원장은 “세계 106개국에서 오신 3,000여명의 선수‧임원단과 IOC, GAISF, IF 등 국제 스포츠 ‧ 무예기구 최고 지도자분들이 대거 참여했고, 전국의 수많은 관람객들로 모든 경기장을 가득 메웠다”며,  “앞으로 우리 충북이 무예올림픽의 창건자가 되고 세계 무예의 성지가 되도록 하자”고 강조했다.

격려사가 끝나자 무예꿈나무인 어린이 태권도 시범단(25명)이 나와 특별공연을 선보였다.

‘새로운 시작’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 공연에는 이번 대회를 통해 한곳에 모여 무예의 가치를 공감했던 전 세계 무예인들이 인류의 유산인 전통무예를 미래의 세대에게 전달하고, 세계의 평화와 인류의 행복을 실현하는 새로운 시작점에 서 있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곧이어 조길형 충주시장이 나와 최재근 WMC사무총장에게 대회기를 반납하고, 환송사를 했다. 조길형 시장은 “이번 대회는 106개국 3000여명의 선수와 임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뜨거운 경쟁과 함께 우정을 나누는 화합의 장”이라며, “폐회식은 대회의 끝이 아닌 미래를 향한 새로운 도약의 시작으로 기억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어 여규태 조직위 부위원장의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폐회' 선언과 함께 에어샷이 터져나온 뒤, 칠선녀가 성무 후 성화를 소화하며 새로운 시작을 기원했다.

마지막 식후 행사에서는 참석자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힙합가수 딘딘과 신세대 트로트가수 지나유가 신나는 무대로 관객들의 흥을 돋웠다. 주제가가 흘러나오자 참석자들은 다 함께 만국기를 흔들며, 앞으로 무예올림픽으로 나아갈 새로운 시작의 기대와 함께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