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19:58 (일)
박순자 "서남부 황금노선 신안산선 9일 착공"
상태바
박순자 "서남부 황금노선 신안산선 9일 착공"
  • 조현철 기자
  • 승인 2019.09.06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도권 서남부권 1천 300만 시민 교통난 해소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인 자유한국당 박순자 의원이 서남부 황금노선인 신안산선 착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의원실 제공]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인 자유한국당 박순자 의원이 서남부 황금노선인 신안산선 착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의원실 제공]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인 자유한국당 박순자 의원(안산 단원구을)은 6일 국회 정론관에서 9일 착공하는 신안산선에 대해 기자회견을 가졌다. 신안산선 복선전철 사업은 2004년에 기본설계 이후 16년간 이어져온 사업으로 차후 경제적 효과와 앞으로의 사업방향에 대해 귀추가 주목된다.

신안산선 복선전철 사업은 총사업비 3조 3465억 원으로 안산·시흥부터 여의도까지 44.7Km, 정거장 15개소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2024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안산 한양대에서 여의도까지 약 25분으로 이동시간이 기존대비 약 50~75% 이상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개발연구원의 타당성 분석결과와 수요예측에 따르면 신안산선은 하루 평균 약 17만 명이 이용함으로서 승용차 통행량은 3.8만대 가량 대폭 감소될 것으로 전망하였다. 또한 건설기간 중에는 5.6만 명의 고용창출과 지역경제 파급효과는 약 4조원 이상 되며 고속철도, 수도권 지하철 등 총 10개 노선과 연계수송체계를 구축하여 철도 접근성을 크게 향상 시킬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경기 서남부권 발전을 이끌 획기적인 사업임에도 16년을 끌어올 만큼 우여곡절이 많았던 사업이다. 100%재정사업에서 민자사업으로 전환되고 최근에는 신안산선 노선이 화성 고정리 공룡알 화석지를 저촉하여 문화재 현상 변경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치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던 사업이다.

박 의원은 “신안산선은 9월 9일 착공되어 2024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공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또 다른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다. 안산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서 사업추진 과정에서도 지연되지 않도록 계속해서 정부와 협의하며 주민 여러분의 의견이 사업추진 과정에서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