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19:58 (일)
‘열여덟의 순간’ 심이영, 친구 같은 엄마-듬직한 동생 남녀노소 잘 어울리는 '찰떡케미'
상태바
‘열여덟의 순간’ 심이영, 친구 같은 엄마-듬직한 동생 남녀노소 잘 어울리는 '찰떡케미'
  • 이성재 기자
  • 승인 2019.08.28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여덟의 순간’ 심이영, 누구와 있어도 특급케미! 극의 감초 역할 톡톡

[KNS뉴스통신=이성재 기자] ‘열여덟의 순간’ 심이영이 케미요정으로 등극했다.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에서 심이영은 어기고 여리지만, 아들 최준우(옹성우)와 잘 살아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책임감 있는 엄마 이연우 역을 맡았다.

18살, 첫사랑으로 아들 최준우를 얻었다. 연우는 험난한 세상 속 준우를 지키기 위해 갖가지 노력을 마다 하지 않는다. 연우가 더 특별한 엄마인 건 준우의 시선에서 이해하는 친구 같은 엄마이기 때문이다.

이번주 방송에서 연우는 준우와 수빈(김향기)이 사귀는 것을 알게 돼 놀람도 잠시 “진짜 축하해. 우리 아들 첫사랑” 라며 진심으로 응원을 건내며 아들에 대한 기쁨이 안방극장에 온몸으로 전달 된 것.

언제 어디서든 윤송희(김선영)의 난감한 순간에 나타나 그 일을 뚝딱 해결해주는 연우. 함께 할 수 없을 것 같았지만 연우는 송희의 맡은 바 일을  척척 해내는 것은 물론, 진심으로 상처를 위로하며 우정을 나누는 사이가 되었다.

특히, 이번 주 방송에서 송희를 하대하는 박금자(정영주)에게 사과했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하고, 애인과 함께 있는 수빈 부(이해영)를 보고 화끈하게 행동하며 그녀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사람을 움직이는 연우의 행동은 송희 뿐 아니라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낸다. 

이처럼 심이영은 준우와는 친구 같은 엄마로, 수 윤송희와는 학부형이자 고용주이지만 우정을 나누는 친구로 남녀불문 각기 다른 케미를 뽐내고 있다. 심이영은 극의 이끌며 재미까지 선사,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한편,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 드라마. 매주 월화 저녁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성재 기자 sky706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