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문화재단 지역문화교육본부, 28일 의정부서 첫발 내딛는다
상태바
경기문화재단 지역문화교육본부, 28일 의정부서 첫발 내딛는다
  • 정양수 기자
  • 승인 2019.08.21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문화·정책사업·예술교육팀 3개팀 28명 본격 활약
경기문화재단 지역문화교육본부 전경.
경기문화재단 지역문화교육본부 전경.

[KNS뉴스통신=정양수 기자]  경기문화재단 지역문화교육본부가 오는 28일 오후 4시 의정부시 신곡새마을금고 빌딩 내 문을 연다.

재단은 지난 4월 조직개편을 통해 경기북부 특화 문화정책을 주도할 지역문화교육본부를 의정부에 확대 신설하고 본격적인 사업을 준비해온 가운데 지역문화팀, 정책사업팀, 예술교육팀 등 3개팀 28명의 직원이 배치됐다.

경기도 전역을 거점으로 한 에코뮤지엄 프로젝트, 공공예술 프로젝트, 경기북부 특화 공모사업이 진행되고 있으며 경기도 DMZ의 국제적 명소화(브랜드화)하기 위한 물밑 작업도 꾸준히 진행 중으로 내년부터 본격적인 DMZ 프로젝트가 가동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경기도형 문화예술교육기반 구축을 위한 교육개발 사업과 시민예술학교 운영 등 문화예술교육 사업들도 추진중이다.

또한 경기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는 예술교육팀 소속으로 기존에 운영하던 지역특성화 문화예술교육 사업과 꿈다락 토요문화학교와 함께 신규로 유아문화예술교육 사업과 문화예술교육사인턴쉽 지원사업을 진행한다.

송창진 본부장은 "올해는 우리 본부의 거점을 마련하고 지역과 소통하며 활동기반을 다지는데 집중 하겠다"며 "다양한 사업들이 구체화·고도화돼 북부 특유의 문화예술을 꽃피울 2020년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개소식은 경기북부 문화예술인과 단체 관계자, 지역활동가, 북부지역 언론인 등 경기북부 문화비전을 공유할 각계각층이 참석하여 교류하는 네트워크 파티 형식으로 진행된다.

 

정양수 기자 ys92king@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