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무장애 친화도시' 선언 사회의 벽 줄여나간다
상태바
수원시, '무장애 친화도시' 선언 사회의 벽 줄여나간다
  • 정양수 기자
  • 승인 2019.08.10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2023 중장기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본격착수
8일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무장애 친화도시 추진을 위한 중장기 기본계획(2020~2023)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가 열렸다.
8일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무장애 친화도시 추진을 위한 중장기 기본계획(2020~2023)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가 열렸다.

[KNS뉴스통신=정양수 기자]  수원시(시장 염태영)는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무장애 친화도시를 조성에 나선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8일 시청 상황실에서 무장애 친화도시 추진을 위한 중장기 기본계획(2020~2023)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한 가운데 편의시설 장애, 교통·이동 장애, 의사소통·장애, 차별인식 장애, 제도 개선 등 5개 영역, 28개 세부사업이 담긴다.

이번 연구용역은 한연주 수원시정연구원 연구위원이 수행하는 가운데 '모든 시민이 불편함 없이 평등한 사회참여의 기회를 누릴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 도시, 수원'을 비전으로 한다.

시는 무장애 친화도시 조성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수원시 무장애 도시 조성 조례를 제정할 계획으로 이 조례는 무장애도시의 목적, 정의, 적용범위, 기본계획 수립 등 내용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또한, 수원시 무장애 도시 조성 추진위원회를 구성을 추진하며 무장애 도시 조성 사업과 관련된 전반적인 사항을 심의·자문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장애인·비장애인 등 모든 시민이 이용할 수 있는 무장애 존(zone)도 지정·운영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권찬호 복지여성국장은 "모든 시민이 불편없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도시를 만들겠다"며 "신체·정신적 장애(disability)가 살아가는데 장애(Barrier)가 되지 않도록 정책을 지속해서 발굴·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보건복지부가 지난해 발표한 지역별 장애인 등록 현황 자료에 따르면 시에 거주하는 장애인은 4만2393명이다.

 

정양수 기자 ys92king@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