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17:54 (수)
김호진 시의원 "사각지대에 놓인 소아·청소년 당뇨, 개선이 필요"
상태바
김호진 시의원 "사각지대에 놓인 소아·청소년 당뇨, 개선이 필요"
  • 백영대 기자
  • 승인 2019.08.06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요하다서울시 소아·청소년 당뇨병 교육시스템 조성 위한 토론회 개최
김호진 시의원
김호진 시의원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호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서대문2)과 대한당뇨병연합은 12일 서울특별시의회 제2대회의실에서 「서울시 소아·청소년 당뇨병 교육시스템 조성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소아·청소년기의 당뇨병은 바이러스 등으로 인해 췌장의 조절기능이 영구적으로 멸실된 1형 당뇨병과 스트레스, 운동부족, 환경오염 등의 문제로 발생하는 2형 당뇨병이 공존하고 있다.

2형 당뇨병이 급증하는 추세로 현재 소아·청소년 환자 수는 약 5만 여명이다.

하지만, 소아당뇨병의 규정이나 당뇨병을 전문적으로 진단하고 치료하는 의료진 모두 1형 당뇨병을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로 인해 소아·청소년기 2형 당뇨병의 경우, 체계적인 교육과 치료에 있어 사각지대가 발생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보험지원에 있어서 1형과 같이 인슐린을 투여하나 2형 당뇨병은 배제되고 있다.

1형과 2형 당뇨병 모두 심리·정서적 관계와 주변 환경의 많은 주의와 도움이 필요했으나, 2형 당뇨병은 상대적으로 더 어려운 환경에 놓여있다.

이에 정부는 2017년 소아 당뇨 어린이 보호 종합대책을 발표했으나, 소아·청소년 1형 당뇨병 위주의 내용이고, 보장성 확대 이외에 체감할 수 있는 항목이 적은 것이 사실이다.

이번에 개최되는 토론회에서는 1형과 2형 당뇨병을 겪고 있는 모든 소아·청소년을 위한 교육 및 지원시스템의 방향성을 논의하고, 수렴된 의견을 통해 정책과 제도를 정비하고자 한다.

김호진 시의원은 “소아·청소년 당뇨병 환자들도 우리 사회를 이끌어 갈 미래의 주역이기에 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환경을 마련해주는 것 또한 우리의 책임이다”며, “우리 친구들이 바르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첫 번째이며, 당뇨병 관리에 대한 교육 프로그램과 지원시스템 등 제도적인 접근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책임을 느끼고 관심을 아끼지 않겠다”고 피력했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