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22:38 (수)
이차영 괴산군수 일본 경제보복 조치 관련 입장문 발표
상태바
이차영 괴산군수 일본 경제보복 조치 관련 입장문 발표
  • 성기욱 기자
  • 승인 2019.08.05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 제품 구매 시 일본제품 사용 배제할 것”
“일본산(전범기업) 제품 불매 관련 조례 제정 검토 계획”
이차영 괴산군수는 5일 군청 브리핑룸에서 일본 경제보복 조치 관련 입장문을 발표했다. [사진=괴산군]
이차영 괴산군수는 5일 군청 브리핑룸에서 일본 경제보복 조치 관련 입장문을 발표했다. [사진=괴산군]

[KNS뉴스통신=성기욱 기자] 이차영 충북 괴산군수가 관내 사회단체장 및 기업경영인 대표 등 10여 명과 함께 5일 군청 브리핑룸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군에 따르면, 이 군수의 이번 입장문 발표는 최근 아베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단행한 수출규제 및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를 강력히 규탄하고, 이에 대한 조속한 철회를 촉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군수는 “일본의 이번 조치는 한국 사법부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명백한 보복행위”라며, “이는 정경분리의 대원칙을 크게 훼손한 것으로, 대한민국에 대한 경제침략 행위로 간주할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2차 세계대전 전범국인 독일의 경우, 1970년 빌리브란트 총리가 유대인 희생비 앞에서 무릎 꿇고 사죄한 데 이어 국가 최고 지도자들의 지속적인 과거사 반성 노력으로 전 세계로부터 존경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이 군수는 “일본은 과거에 저지른 온갖 만행에 대해 단 한 번도 진정한 사죄와 반성 없이 적반하장 격으로 세계 평화와 자유무역 질서를 해치고 있다”며, “괴산군은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가 철회될 때까지 정부 및 충청북도와 연계해 대응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 군수는 “앞으로 피해기업을 적극 지원하는 등 군 차원에서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경제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지역 기업의 어려움을 파악하기 위한 피해신고센터 운영을 통해 세제 감면, 경영안전자금 확대 등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공공기관 제품 구매 시 일본제품 사용을 배제하고, 국산품 사용 확대와 함께 필요 시 일본산(전범기업) 제품 불매 관련 조례 제정도 검토할 계획”이라며, “별도 대안이 마련될 때까지 군과 유관기관의 일본 국외연수, 출장 등을 중단하겠다”고 말했다.

여기에, “일본의 경제보복 행위와 반성 없는 결정에 대해 100년 전 충북 최초로 만세운동이 일어났던 괴산의 자부심과 항일민족정신을 바탕으로 나라의 위기를 다 함께 극복해 나가기 위한 각급 사회단체의 활동을 적극 지지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이 군수는 “많은 어려움이 있지만, 모두 힘을 합쳐 이번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군민 모두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성기욱 기자 skw8812@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