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5 12:07 (일)
“회원조합 부실채권 처리 협력”…수협중앙회, 캠코와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회원조합 부실채권 처리 협력”…수협중앙회, 캠코와 업무협약 체결
  • 김혜성 기자
  • 승인 2019.07.31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원조합 보유 부실채권 매각 통한 건전성 강화 효과 기대
강신숙 수협중앙회 상무(왼쪽)와 천정우 캠코 가계지원본부장(오른쪽)은 30일 서울 송파구 수협중앙회 본부청사에서 회원조합 부실채권 처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출처 = 수협)
강신숙 수협중앙회 상무(왼쪽)와 천정우 캠코 가계지원본부장(오른쪽)은 30일 서울 송파구 수협중앙회 본부청사에서 회원조합 부실채권 처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출처 = 수협)

[KNS뉴스통신=김혜성 기자] 수협중앙회(회장 임준택)가 한국자산관리공사(사장 문창용, 이하 캠코)와 업무협약을 맺고 부실채권 처리를 통한 회원조합 재무건전성 강화에 나선다.

두 기관은 30일 서울 송파구 수협중앙회 본부청사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수협 회원조합 보유 부실채권의 정기 양도·양수를 통한 재무건전성 제고 및 유동성 지원 △수협 회원조합 대상 부실채권 매각수요 정기조사 △부실채권 관리 노하우 공유 및 교육 △부실채권 인수 설명회 개최 등에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수협중앙회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캠코를 대상으로 진행중인 회원조합 부실채권 매각을 더욱 효율적으로 진행해 회원조합의 자산건전성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캠코는 부실채권 인수 후 채무자의 상환능력을 반영한 체계적인 신용회복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채무자의 신용회복 지원에도 적극 나선다.

이밖에도 양 기관은 실질적인 협력을 위해 양 기관의 인프라를 활용한 협력사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강신숙 수협중앙회 상무는 “수협 회원조합 재무건전성 제고를 통해 지역 금융경제의 건전한 발전을 지원하겠다”며 “캠코와의 협력을 통해 서민 취약·연체차주가 재기에 성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혜성 기자 master@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