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08:11 (일)
서울시, 8월부터 임산부전용주차구역 운영…보라색 주차구역 양보해주세요
상태바
서울시, 8월부터 임산부전용주차구역 운영…보라색 주차구역 양보해주세요
  • 백영대 기자
  • 승인 2019.07.29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cm 더 넓어 타고 내리기 편한 보라색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 8월 운영 개시
‘임산부 자동차 표지’ 부착하고 직접 탑승한 차량만 이용 가능…관할 보건소에 신청
시내 101개 공영 노외주차장, 공공시설 부설주차장에 총 주차대수의 1% 이상 설치
시, 전용 주차구역 홍보와 위반차량 이동 안내…성숙한 시민배려와 협조 당부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서울시가 공영주차장과 공공시설 부설주차장에 8월부터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을 운영한다.

보라색으로 표시한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은 공간이 비좁아 차에 타고 내리기 힘들었던 임산부도 차량 문을 여유 있게 열고 편안히 이용할 수 있도록 일반 주차구획보다 폭이 80cm 더 넓게 조성했다. 일반주차장은 2.5m 이상이고, 임산부전용 : 3.3m 이상이다.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은 ‘임산부자동차표지’를 부착하고 임산부가 탑승한 차량에 한해 이용할 수 있다. 임산부 자동차 표지는 임신 중이거나 분만 후 6개월 이내인 여성에게 발급하며, 주소지 관할 자치구 보건소에서 신청하면 된다.

신청 시 출산예정일이 기재된 임신확인서 또는 표준모자보건수첩을 함께 제출해야 한다. 유효기간이 지나거나 타 시·도로 전출 시에는 사용할 수 없다.

임산부전용주차구역을 운영 중인 일부 자치구에서 이미 발급 받은 표지로 이용 중이라면, 다시 발급 받을 필요 없이 해당 자치구를 포함해 서울시가 운영하는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을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가 임산부 전용주차구역 설치를 추진하는 곳은 공영 노외주차장과 공공시설 부설 주차장 중 기계식 주차면수를 제외하고 30대 이상을 주차할 수 있는 곳이다.

이 조건에 해당하는 시내 101개 주차장에 주차장 당 100면 중 1면 이상의 비율로 임산부 전용주차구역을 설치하게 된다.

서울시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서울시 임산부 수는 전체 인구 100명 당 0.6~0.8명으로 집계됐다.

여성 우선 주차장(10%) 범위 안에서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을 설치하는 설치 방식으로 조성하며, 기존 주차장의 경우 운영 중인 여성 우선 주차구역의 일부를 임산부 주차구역으로 지정해 운영할 수 있다.

범죄에 취약한 여성과 교통약자인 임산부, 유아 동반 운전자를 위해 2008년부터 ‘여성 우선 주차구역’을 운영해 온 서울시는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 설치·운영에 관한 조례에 근거해 이동이나 차량 승·하차에 특별히 어려움을 겪는 임산부의 편의를 위해 임산부전용주차구역을 조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자치구와 함께 시민들에게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위반차량이 발생하지 않도록 유도하고, 위반 차량은 이동 조치할 수 있도록 안내한다는 계획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임산부의 이동 및 주차편의 증진을 위해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을 만들게 됐다”며, “보라색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은 교통약자인 임산부를 위해 남겨두는 성숙한 시민들의 배려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