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17:12 (토)
경북 포항 영일만항 올 12월 국제크루즈선 시범운항
상태바
경북 포항 영일만항 올 12월 국제크루즈선 시범운항
  • 장세홍 기자
  • 승인 2019.07.26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영일만항에 입항한 크루즈선. [사진=경북도]
포항영일만항에 입항한 크루즈선. [사진=경북도]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경북도는 포항 영일만항 국제여객부두 준공(2020년 8월)에 대비, 오는 12월경 국제크루즈 유치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포항 영일만항에 건설되는 국제여객부두는 길이 310m 수심 11m로 7만톤급 이상 대형 크루즈 및 여객선이 접안 가능해 향후 물류 및 관광분야

에서 환동해권의 중국, 러시아, 일본의 주요도시를 바다를 통해 연결하는 관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국제크루즈 유치 시범운항은 포항을 모항으로 러시아, 일본 등 환동해권을 주요 코스로 5만톤급 이상(1400명 정도 탑승) 국제크루즈선사를 유치, 국내 크루즈항으로서 포항 영일만항의 가능성을 검증하고 홍보 효과를 극대화해 크루즈관광객 유치와 국제항으로서의 면모를 갖춰나간다는 방침이다.

또한 다양한 크루즈 관광코스 개발로 경주, 안동, 영덕, 울진, 울릉을 비롯 대구시까지 연계해 우리나라에서 가장 우수한 관광지를 가진 경북 동해안의 매력을 해양수산부, 국제선사, 국내여행사 등에 세일즈 할 계획이다.

경북도는 그간 크루즈산업의 신규 주자라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국제크루즈유치 시범사업의 실효성 확보를 위해 지난 5월 15일 경북도와 동해안 5개 시군, 경북 문화관광공사 간 해양관광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경북도 자체 실정에 맞는 동해안 해양레저관광 대책 수립 등 발 빠른 대응을 하고 있다.

도는 동해안 크루즈관광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대구시와 포항·경주시, 영덕군, 경북 문화관광공사, 대경대학교 관광크루즈승무원과 등 16명으로 이뤄진 실무협의체를 구성·운영하고 수시 회의를 개최키로 했다.

경북도는 앞으로도 △주요 도시별 모항, 기항 관련 크루즈 관광상품 개발 및 정보 교환 △크루즈 관광객의 적극적인 유치를 위한 포트세일즈 강화 △동해안 광역권 크루즈 해양관광코스 공동 개발 추진 △해수부 등 관계부처 관심 유도를 위한 공동 노력 △유튜브, SNS 등을 통한 해외마케팅 활성화를 위한 공동 노력 등 동해안 크루즈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전강원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환동해 연안크루즈산업 활성화를 위한 연구용역으로 국제크루즈 산업과 연계해 도내 크루즈관광 인프라를 다양하게 확장시켜 나갈 계획이다”며 “향후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포항영일만항을 활용한 고부가가치의 크루즈관광산업을 활성화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