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10:03 (금)
함평군, 열대 거세미나방 예찰 강화
상태바
함평군, 열대 거세미나방 예찰 강화
  • 윤혜진 기자
  • 승인 2019.07.18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대 거세미나방 (사진제공=함평군청)
열대 거세미나방 (사진제공=함평군청)

[KNS뉴스통신=윤혜진 기자] 최근 열대 거세미나방이 전남 및 경남 지역에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함평군이 검역 병해충에 대한 예찰을 강화했다.

열대 거세미나방은 아메리카 원산인 돌발 해충으로, 화본과 작물인 옥수수․벼 등 80여 종 이상의 다양한 식물에 큰 피해를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기류를 타고 하루 100km 이상의 거리를 이동할 수 있고, 암컷 한 마리가 최대 1,000개 가량의 알을 낳고 번식할 수 있어 초기 방제가 매우 중요하다.

우리나라에는 지난 6월 제주도에서 처음 발견됐으며 이후 여수, 보성, 해남, 영암 등 전라남도 대부분 지역에서 발견되고 있다.

함평군도 대동면 월송리 사료용 옥수수 재배필지에서 예찰을 하던 군 농업기술센터 직원에 의해 최초로 발견, 국립농업과학원에 동정의뢰를 하고 해당 지역에 대한 긴급 방제를 실시했다.

센터 관계자는 “열대 거세미나방은 번식속도가 빨라 적기 방제가 안 되면 농가피해가 클 수밖에 없다”며 “적기 방제를 위해 지역농가의 적극적인 예찰 및 방제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윤혜진 기자 manito2626@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