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10:03 (화)
김혜련 보건복지위원장, ‘돌봄SOS센터’ 발대식 참석…‘돌봄을 책임지는 서울’
상태바
김혜련 보건복지위원장, ‘돌봄SOS센터’ 발대식 참석…‘돌봄을 책임지는 서울’
  • 백영대 기자
  • 승인 2019.07.18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출생·고령사회, 1인 가구 증가라는 사회적 변화에 공공의 책임성 강화
시민의 돌봄부담이 제로인 서울 구현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적 수요파악과 집행해야

[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김혜련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서초1)과 이병도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은평2)은 17일 「돌봄SOS센터」 발대식에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발대식 축사에서 “「돌봄SOS센터」는 저출생·고령사회와 1인 가구 증가라는 사회적 변화에 대한 공공의 책임성을 강화하는 ‘돌봄을 책임지는 서울’이라는 보편적 복지에 대한 서울시의 의지”라고 말했다.

‘돌봄SOS센터’는 보건과 복지 서비스의 통합적 지원을 목적으로 하며 사회복지직과 공무원으로 구성된 전담인력인 ‘돌봄매니저’가 자치구 동주민센터 내에 배치돼 운영된다.

그동안 서울시 돌봄서비스를 제공 받기 위해서 복지관, 보건소 및 요양시설 등 각 기관별로 서비스가 필요한 개인이 직접 찾아가거나 연락해 서비스를 신청했다.

이제 ‘돌봄SOS센터’을 통해 필요한 서비스 지원·연계부터 사후관리까지 원스톱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김혜련 위원장은 “서울시는 2015년부터 복지전달체계를 근본적으로 혁신해 바꾸기 시작했다”며, “찾동2.0과 연계해 돌봄서비스 체계 구축 및 사회서비스의 질과 공급관리라는 사회적 요구에 대한 공공 책임의 중심에 ‘돌봄SOS센터’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시민이 중심인 돌봄체계로의 혁신이 ‘서울 돌봄SOS센터’의 중요한 사항이다”며, “돌봄쳬계의 혁신을 위한 복지기능을 강화해 시민의 돌봄부담이 제로(Zero)인 서울이 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적 수요파악과 집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돌봄SOS센터’사업은 작년 서울시의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김혜련 보건복지위원장을 비롯한 보건복지위원들은 돌봄서비스 쳬계 구축과 사회서비스 공급관리 및 질 측면에서 확대 필요성으로 인해 당초 2개구 32개동으로 시범실시 예정에서 5개구 88개동으로 확대 시행하기 위한 예산 24억을 확대 편성했다. 올해 추가경정예산 6억을 증액해 총예산 30억으로 18일부터 시행된다.

김혜련 위원장은 “‘돌봄SOS센터’ 발대식을 시작으로 이용자에게는 좋은 돌봄서비스 제공을, 근로자에게는 좋은 일자리를 제공하는 서울시 복지생태계 수준을 높이는 선순환을 도모하길 기대한다”며, “서울시의회도 시민이 필요로 하고 시민이 원하며, 시민을 편하게 하는 방식으로 복지전달체계를 만들기 위해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