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 16:22 (월)
‘한강몽땅 여름축제’ 개막…한강의 하늘·수상·공원 즐길거리 가득
상태바
‘한강몽땅 여름축제’ 개막…한강의 하늘·수상·공원 즐길거리 가득
  • 백영대 기자
  • 승인 2019.07.17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도, 「한강 열기구 체험」 열기구타고 하늘에서 내려 보는 한강 만끽
반포, 「한강 킹카누 원정대」 킹카누타고 한강의 야경 즐기기
여의도, 「2019 한강 빌리지」 12개 지자체·자치구 참여 문화한마당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2019 한강몽땅 여름축제」가 개막하는 이번 주말 한강공원 이색 체험 베스트 3을 소개한다.

열기구를 타고 하늘에서 내려다보는 한강의 풍경은 어떨까? 「부여군과 함께 하는 한강 열기구 체험」은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19시부터 22시까지 여의도한강공원 너른들판에서 열린다.

열기구는 지면에서 10~30m 높이의 상공까지 도달 할 수 있으며, 발아래로 펼쳐진 한강의 풍경을 360도 각도로 즐길 수 있는 이색 체험이다.

한강 열기구 체험은 시민 누구나 현장 방문을 통해 참가 가능하며, 1인당 1만원의 이용료가 부과된다. 다만 우천, 풍속 등에 따른 기상 상황에 따라 운영이 유동적이므로 당일 운영상황을 확인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자세한 내용은 한강몽땅 홈페이지(http://hangang.seoul.go.kr/project) 또는 전화(☏ 041-837-8809)로 확인할 수 있다. 

한강의 수상에서도 즐길거리가 가득하다. 「한강 킹카누 원정대」는 12명까지 동시 탑승이 가능한 킹카누를 타고 반포대교와 잠수교를 넘나들며 반포한강공원의 야경을 물위에서 감상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7월 19일부터 8월 18일까지 매일 총 4회 운영되며 반포한강공원 서래나루에서 진행된다. 

폭염시간대를 피해 주간 1회, 야간 3회 (10시, 18시, 19시 30분, 21시) 운영된다.

킹카누 원정대 프로그램은 성인 기준 이용료가 1만 9000원이며 사전 온라인 예약을 통해 참가 가능하다. 12인까지 수용 가능하므로 온 가족이나 단체가 함께 즐길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한강몽땅 홈페이지http://hangang.seoul.go.kr/project) 또는 전화(☏1544-5252)로 문의하면 된다.

또, 19일 18시 50분, 20일 15시·18시 50분 양일간 총3회, 여의도한강공원 아라호 선착장 인근 수상에서는 「어이야 술비야~ 진도닻배 한강놀이」가 진행된다.

서울에서는 보기 힘든 진도닻배와 뱃놀이까지 신명나는 공연을 감상할 수 있다. 누구나 현장에서 무료로 참가 가능하다.
 
‘한강몽땅’의 전통적인 수상프로그램인 「한강 줄배타기」는 7월 19일부터 8월 18일까지 매일 양화한강공원 선유보행로 상류에서 진행된다. 현장에서 무료로 참가 가능하며 주중에는 12~19시, 주말에는 10~19시까지 운영된다.  

1919년 마포나루 장터를 콘셉트로 한 「2019 한강 빌리지」는 한강유역의 12개 지자체와 자치구가 공동으로 협력해 진행하는 의미 있는 프로그램이다. 19~21일 3일간 17시부터 여의도한강공원 이벤트광장을 다양한 지역의 문화를 즐길 수 있는 한마당으로 꾸민다. 
 
올해는 제천시, 춘천시, 하남시, 강화군, 마포구, 송파구, 진도군, 인제군, 정선군, 양구군, 인천시 (인천관광공사), 부여군이 참여한다.
 
진도군과 인제군의 수상 퍼포먼스, 송파 길놀이, 정선 아리랑 등의 공연과 각 지역의 특색을 체험할 수 있는 체험과 전시 등 풍성한 즐길거리가 가득하다. 특히 공연 무대의 배경을 달로 꾸민 ‘만천명월’은 사진 명소로도 눈길을 끌 예정이다.
  
「2019 한강 빌리지」는 시민 누구나 무료로 현장에서 참가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한강몽땅 홈페이지(http://hangang.seoul.go.kr/project2019) 또는 전화(☏02-3780-0597)로 문의하면 된다.

기봉호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이번 주말부터 시작되는 「2019 한강몽땅 여름축제」의 개막을 맞아 다양하고 이색적인 즐길거리를 준비했다”며, “한강으로 소풍 나와 한강 곳곳에서 무더위도 날리고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 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