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만에코뮤지엄 '그 두번째' 7개 지역·12개 사업 '북부 지역 밀착형 문화양성 나선다'
상태바
경기만에코뮤지엄 '그 두번째' 7개 지역·12개 사업 '북부 지역 밀착형 문화양성 나선다'
  • 정양수 기자
  • 승인 2019.07.14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협동조합의 오남호수자연미술학교 모습.
남양주협동조합의 오남호수자연미술학교 모습.

[KNS뉴스통신=정양수 기자]  경기도(도지사 이재명)와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강헌)은 11일 경기만에코뮤지엄에 이은 두번째 에코뮤지엄 사업 총 7개 지역, 12개 사업을 골자로 하는 공모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공모는 지역에 밀착해 오랜 시간 지역의 문제와 이슈를 발굴하며 활동한 시민단체와 연구자, 예술가, 청년단체 등 다양한 문화예술 활동가들이 선정된 가운데 5개 분야 중 남양주 숫돌모루 마을 뿌리를 찾은 꽃, 고양 높빛마을 에코뮤지엄, 그리고 동두천 턱거리마을 에코뮤지엄 사업 등 지역주민이 주도하는 마을 단위 콘텐츠 활성화 사업이 명단에 들었다.

포천의 농촌유산활용, 파주의 기지촌, 가평 문화자원 연구 등 에코뮤지엄 조성 가능성이 높은 지역의 연구활동을 지원하기로 했다.

뿐만 아니라 '파주, 경의선과 자유로에 찍힌 발자국' 사업과 양주목 관아지를 활용한 '양주고을 가을잔치'을 통해 그간 잊혀지거나 사라질 역사 자원을 재발견하고 재해석함으로써 공간이나 지역 활성화에 촉매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경기북부 실향민 공유밥상 콘텐츠화 사업과 양주 밀크페스티벌 축제 기획 지원을 통해 청년 작가 및 활동가 양성도 지원한다.

재단 관계자는 "이번 경기북부 에코뮤지엄 공모사업을 통해 문화적으로 소외되고 낙후되어 있다고 인식됐던 경기북부 지역에서 기존의 재단 정책사업에서 드러나지 않았던 다양한 지역문화활동과 시민기획자를 발굴하게 됐다"면서 "이들과 협력해 북부지역의 시민문화활동과 지역기반의 문화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양수 기자 ys92king@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