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08:45 (목)
충북도 첫 역학조사관 하미경 주무관 "안전한 충북 만들기 기여할 것”
상태바
충북도 첫 역학조사관 하미경 주무관 "안전한 충북 만들기 기여할 것”
  • 이건수 기자
  • 승인 2019.07.04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열린 2019상반기 역학조사관 수료증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충청북도 첫 역학조사관 된 하미경 주무관(왼쪽 다섯번째)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충북도)
4일 열린 '2019상반기 역학조사관 수료증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충청북도 첫 역학조사관 된 '하미경' 주무관(왼쪽 다섯번째)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충북도)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충청북도 보건정책과 질병관리팀 '하미경' 주무관이 충북에서 처음으로 감염병 역학조사관이 됐다.

질병관리본부는 2015년 메르스(MERS, 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이후, 지자체별 감염병 예방과 관리를 위한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역학조사관 교육과정을 운영했다.

'역학조사관'은 감염병이 발생하면 감염원과 원인병원체 규명을 통한 원인 분석‧확산 방지 조치 등을 총괄한다.

'하미경' 주무관은 2016년 9월부터 질병관리본부에서 주관한 역학조사관 전문과정 이수를 시작했다.

기본교육(3주)1회‧지속교육(매 3일) 6회를 비롯해 분기별 활동보고서를 제출하고, 유행역학조사고보서‧감염병감시분석보고서‧보도자료‧학술지 논문게재 등 세부기준을 완벽하게 이행해 역학조사관 과정을 수료했다.

‘노로바이러스에 기인한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집단발생의 지연신고에 대한 역학조사’ 논문을 학술지에 게재한 하 주무관은 4일 개최된 ‘2019년 상반기 역학조사관 교육수료증 수여식’에서 “논문을 쓰면서 더 많이 공부할 수 있어 좋았고, 앞으로 역학조사관으로서 맡은 일에 책임감을 갖고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도내 첫 역학조사관으로서 감염병 발병 시, 신속한 원인분석으로 확산방지와 예방 등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