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3 19:57 (화)
서울시, 사람중심 도로공간재편 박차…퇴계로2가~광희동 걷기 좋은 거리로
상태바
서울시, 사람중심 도로공간재편 박차…퇴계로2가~광희동 걷기 좋은 거리로
  • 백영대 기자
  • 승인 2019.07.02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계로(1단계)에 이어 퇴계로(2단계)구간도 걷기 편한 거리로 재조성
차로(6~8→4~6차로) 줄이고 보행로, 자전거전용도로 등 보행친화공간 조성
횡단보도 개선·신설, 띠녹지조성, 가로수 2열식재로 보행친화 공간으로 재편
차로축소에 따른 차량통행불편 최소화위해 버스베이, 조업정차공간 조성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서울시가 승용차 위주로 짜인 도로공간을 사람 중심의 녹색교통공간으로 재편하는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위치도
위치도

시는 2017~2018년 동안 새문안로, 종로, 소월로 등의 차로를 줄여서 보행로를 확충한데 이어, 퇴계로2가에서 광희동사거리까지 총연장 1.5km(퇴계로 2단계 사업)를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공간으로 조성하여 걷기 편한 거리로 재탄생시킨다.

서울시는 녹색교통진흥지역을 중심으로 단기적으로는 퇴계로, 을지로, 세종대로, 충무로, 창경궁로를, 2030년까지는 중·장기 목표로 도심권 도로의 우선순위를 선정해 도로공간재편을 시행, ‘걷는 도시, 서울’을 구현할 계획이다.

한양도성 내부는 서울시의 요청에 따라 국내 최초 녹색교통진흥지역으로 국토부의 지정승인(2017.3.)을 받았다. 이 지역 내 자전거, 대중교통 등 녹색교통 이용공간을 2배로 늘려 2030년까지 승용차 교통량은 30%, 온실가스 배출량은 40% 감축한다는 목표다.

조성계획도
조성계획도

◈퇴계로2가~광희동사거리 1.5㎞, 걷기 편한 보행친화공간으로 재편

이번에 시행하는 퇴계로 도로공간재편사업 대상지는 퇴계로2가~광희동사거리까지 1.5km 구간이다. 회현역~퇴계로2가까지는 퇴계로 1단계 사업으로서 2018년 기 시행한 바 있다.

퇴계로는 남산, 동대문 등 내·외국인들이 자주 찾는 주요 관광지를 동서 방향으로 연결하고 있으나, 그 동안 보도상 적치물과 구조물 등으로 보행공간이 협소하여 통행여건이 불편한 문제가 있었다.

또한 주변 서울로7017, 남산예장자락재생사업, 세운상가군 재생사업 등 도시재생사업과 연결되는 도로로 도심재생사업이 완료되면 상가종사자, 내·국인 관광객 등 보행량의 증가가 예상되는 구간이기도 하다.

퇴계로 왕복 6~8차로를 왕복 4~6차로로 차로수와 폭을 줄여, 기존 1.2m~3m 정도의 보행공간을 6m까지 넓힌다. 여유 공간을 활용해 자전거도로와 조업정차 공간도 조성하고, 횡단보도 신설 및 가로수 추가 식재 등으로 쾌적한 녹색교통공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차도를 건너기 위해 먼 거리를 우회해야했던 진양상가 앞 구간에는 횡단보도도 신설한다. 녹음으로 둘러싸인 쾌적한 보행공간 확보와 대기질 개선을 위해 띠녹지와 가로수 2열도 식재한다. 광희동 사거리의 교통섬은 쌈지(소규모)공원화하여 통행을 위해 머무르는 공간에서 휴식을 제공하는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자전거전용도로, 따릉이 대여소 설치 등 친환경 녹색교통수단 이용 편의 제고

대표적 친환경 교통수단인 자전거 이용활성화를 위해 자전거전용도로도 설치한다. 보행자-자전거-차량의 안전한 공존을 위해 보행자와 자전거 사이는 띠녹지로 분리하고, 자전거와 차량 사이에는 안전펜스를 설치하도록 설계했다.

따릉이 대여소 4개 지점(40대)과 나눔카 대여지점 3개소(5면)도 함께 조성해 녹색교통 접근성을 높인다.

◈버스베이, 조업정차공간 조성 등으로 차로 소통 불편 최소화

보행자, 자전거 등 녹색교통공간을 넓히면서도 차로 축소에 따른 차량 이용의 불편은 가급적 줄이는 방향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물품하역으로 차량 정차 등이 불가피한 진양상가, 오토바이상가, 애견용품점 밀집지역 구간에는 조업정차공간 5개소 10면과 이륜차 1개소 10면을 만들고, 버스 정류소 부근은 버스가 정차하기 쉽도록 보도측으로 들어간 버스베이 공간을 조성한다.

더불어 차로축소 방안은 양측 하위 1차로를 축소하는 방법으로 공간을 확보하고, 운전자의 통행불편을 줄이기 위해 기존 U-turn, 좌회전 차선이 있는 구간 등 기존 신호체계를 최대한 유지하기로 했다.
 
이 같은 도로공간 재편을 위해 서울시는 지난해 4월 설계착수 이후 주민설명회를 통해 퇴계로 상인과 주민의 의견을 청취해가며 계획을 수립해왔다.

차로축소에 따른 교통영향과 관련해서는 서울지방경찰청 등 관계기관과도 긴밀한 협의를 거쳐 차로조정방안을 수립했고 지난 6월 11일에 교통안전시설 심의를 완료했다.

박태주 서울시 보행정책과장은 “이번 퇴계로 보행친화공간 재편사업이 완료되면 보행 등 녹색교통의 활성화에 속도가 붙어 사람중심의 교통정책 변화를 체감할 수 있을 것이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자동차위주의 공간인 차로를 보행친화 공간으로 개선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