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13:35 (수)
한-미,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항구적 평화 정착 공동 노력
상태바
한-미,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항구적 평화 정착 공동 노력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6.30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공개 한-미 정상회담 내용 밝혀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청와대 본관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 방안에 관해 의견을 함께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날 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2년 전쯤만 해도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으로 전쟁의 공포가 있었던 한반도이지만 지금은 그러한 공포가 많이 줄어들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피스메이커 역할에 많은 한국민들은 감사해하고 지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G20 정상회의에서) 푸틴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전해 준 말의 공통점은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확고한 의지와 안전에 대한 보장”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좋은 파트너십이 있었기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으며, 믿고 함께해 줘서 고맙다”면서 “안 될 것이라 말하는 사람들도 많았고 쉽지 않은 길이라는 것도 알지만 잘될 것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또 이방카 보좌관은 “역사적인 자리에 와 있다는 생각이 든다. 그 순간을 두 분(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의 옆에서 지켜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무척 기쁘다. 긍정적인 결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 북한에게도 큰 기회”라고 말했다.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은 “할 일이 많지만 유례없는 경험이며 역사적으로 없었던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오늘의 만남을 김정은 위원장이 받아들인 것 자체로도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은 “그동안의 전략적 판단과 이행 등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라며 “오늘의 만남이 (한반도 비핵화에 있어서)획기적인 돌파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