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8 23:32 (목)
국회 정상화 합의 한국당 추인 거부 새 국면
상태바
국회 정상화 합의 한국당 추인 거부 새 국면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6.24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의원총회서 여야 3당 합의 추인 거부…여야 4당은 강력 비난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여야 3당의 국회 정상화 합의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24일 오후 의원총회에서 원내교섭단체 원내대표간 합의에 대한 추인을 거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합의문 내용 중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한 '합의 처리'라는 문구와 한국당이 반대했던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과 원자력안전위원회 설치·운영법 등을 이달 중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한것에 대해 반발이 컷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의 의총 추인 거부에 대해 여야 4당은 강력 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의 추가경정예산(추경) 시정연설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 민심을 거스른다는 면에서 국민의 국회정상화를 바라는 여망을 정면으로 배반한 행위“라고 몰아 붙였다.

또 정의당 여영국 원내대변인은 "국회 정상화에 동의하는 의원이 단 한 명도 없다니 놀라 자빠질 일"이라며 "한국당은 의원직 총사퇴하라. 놀면서 세금이나 축내지 말고 국가와 사회를 위해 모든 의원직을 내려놓을 것을 진심으로 권유한다"고 강력 규탄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밭을 갈고 씨앗을 뿌려야 할 때를 모르고, 무엇을 해야할 지를 모르는 한국당의 작태에 그간 애써 중재를 해왔던 바른미래당은 분노하지 않을 수 없으며, 결국 드러난 자유한국당의 목표, 속내는 '국회 정상화 반대'"라고 날을 세웠다.

민주평화당 장정숙 원내대변인은 "합의한지 불과 두시간도 안돼 파기한 것은 스스로 제1야당의 권위와 신뢰를 깎아 먹는 행위일 뿐이며, 국정농단도 모자라 국회농단까지 하려는 한국당의 행태를 강력 규탄한다"고 소리 높였다.

여야3당 원내대표의 합의에 대해 한국당이 추인을 거부하면서 향후 정국 흐름이 어떻게 진행될지 주목되고 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