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1 08:11 (일)
대세들의 합공, ‘스포츠조선배’ ‘불의고리’ 우승
상태바
대세들의 합공, ‘스포츠조선배’ ‘불의고리’ 우승
  • 김혜성 기자
  • 승인 2019.06.25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6월23일 스포츠조선배 시상식 - 왼쪽부터 한국마사회 권태록 경마기획처장, 전승규 조교사, 이관형 마주, 유승완 기수, 한국마사회 김종국 경마본부장, 스포츠조선 한규선 상무 (사진출처 = 한국마사회)
2019년6월23일 스포츠조선배 시상식 - 왼쪽부터 한국마사회 권태록 경마기획처장, 전승규 조교사, 이관형 마주, 유승완 기수, 한국마사회 김종국 경마본부장, 스포츠조선 한규선 상무 (사진출처 = 한국마사회)

 

[KNS뉴스통신=김혜성 기자]  경주마-조교사-기수 신흥 대세들의 완벽한 하모니였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23일(일) 열린 ‘스포츠조선배(제8경주, 2000m, 3세 이상, 총상금 2억 원)’에서 ‘불의고리(4세, 수, 한국, R78)’가 승리했다. 경주기록은 2분 11초 4.

이번 경주 우승마 ‘불의고리’는 경주 전부터 우승 유력후보로 가장 많은 인기를 끌었다. ‘불의고리’는 데뷔 후 꾸준히 좋은 성적으로 순위상금을 한 번도 놓치지 않았고, 직전 2개의 경주에서 모두 우승했다.

‘불의고리’는 출발 후 중간 그룹에서 힘을 아끼며 경주를 운영했다. 결승선 전 마지막 코너인 4코너부터 실력발휘를 시작해 선두그룹으로 빠르게 합류하더니 경쟁자들에게 추월을 허용하지 않고 거리차를 1과 1/4마신까지 벌리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3연승과 함께 사상 첫 대상경주 우승까지 거머쥐었다.

승리를 이끈 유승완 기수는 올해에만 벌서 다섯 번째 대상경주 우승이다. 유승완 기수는 “‘불의고리’의 출전주기가 2주로 짧은 편인데도 지친 기색 없이 힘이 차있었다. 스태미나가 좋은 경주마라 앞으로가 더 기대가 많이 된다.”라고 밝혔다.

전승규 조교사는 2017년 데뷔한 신참 조교사로 이번 ‘스포츠조선배’로 첫 대상경주 트로피를 안았다. 최근 지용훈, 박흥진 등 렛츠런파크 서울 노장 조교사의 연이은 은퇴로 세대교체가 활발한 가운데, 전승규 조교사는 올해 23%로 데뷔 이후 최고 승률을 유지하며 활약이 돋보인다. 전승규 조교사는 “데뷔 3년 만에 첫 대상경주라 매우 기쁘다. 마방 식구들과 기쁨을 나누고 싶다.”라고 전했다.

경주 후 인기 프로그램 ‘미스트롯’ 출신 가수 숙행의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시상식에는 한국마사회 김종국 경마본부장과 스포츠조선의 한규선 상무가 참석해 우승한 유승완 기수, 전승규 조교사에게 트로피와 꽃다발을 전달했다.

‘스포츠조선배’에는 3만여 명의 관중이 모여 뜨거운 응원을 보냈다. 총 매출은 약 46억 원을 기록했으며, 배당률은 단승식 3.4배, 복승식과 쌍승식은 각각 5.0배, 9.2배를 기록했다.

 

김혜성 기자 master@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