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6 19:29 (월)
제주신라호텔, 성수기에도 1인 전용 패키지 출시, 나만을 위한 ‘혼캉스’, 휴식에서 체험형으로 여행 패턴 바뀐다
상태바
제주신라호텔, 성수기에도 1인 전용 패키지 출시, 나만을 위한 ‘혼캉스’, 휴식에서 체험형으로 여행 패턴 바뀐다
  • 김혜성 기자
  • 승인 2019.06.17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혼자 여행, 인파를 피해 즐기던 조용한 휴식에서 액티비티 즐기는 휴가로
제주신라, 여름 성수기 처음으로 1인 전용 상품 출시해
플로핑 요가 (사진출처 = 제주신라호텔 제공)
플로핑 요가 (사진출처 = 제주신라호텔 제공)

 

[KNS뉴스통신=김혜성 기자]  나만을 위해 시간을 즐기는 ‘혼캉스족’(1인 호텔 바캉스족)의 여행 패턴이 인파를 피해 조용히 즐기던 휴식에서 체험형 프로그램에 적극 참여하는 휴가로 바뀌고 있다.

‘포미족’(For Me), ‘혼여족’(혼자 여행족), ‘미코노미’(Me+Economy) 등으로 일컬어지는 1인 문화가 성숙기에 접어들면서 ‘혼캉스’를 즐기는 방식도 점점 진화하고 있다. 인파가 몰리지 않는 곳에서 조용한 ‘휴식’을 찾던 것에서 남들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고 문화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휴가’로 바뀌는 것.

실제로, 제주신라호텔이 지난해까지 선보인 1인 전용 상품은 봄방학이 끝나 비교적 한산한 3~4월에 독서로 차분히 마음을 다독이는 휴식에 초점을 맞춰 구성됐지만, 올해는 루프탑 뮤직 파티 등 여럿이 함께 즐기는 액티비티가 많은 여름 성수기에 1인 패키지를 선보이며 1년새 달라진 ‘혼캉스’ 트렌드를 적극 반영했다.

제주신라호텔은 최근 아웃도어 프로그램들에 참가하는 ‘적극적인 혼캉스족’이 많아지자 성수기로서는 이례적으로 1인 전용 상품을 출시했다.

 

플라워 아뜰리에 (사진출처 = 제주신라호텔 제공)
플라워 아뜰리에 (사진출처 = 제주신라호텔 제공)

 

제주신라호텔이 최근 출시한 1인 전용 상품은 ‘플라워 아틀리에 패키지’다. 6월부터 시작한 플라워 아틀리에(꽃 공방) 프로그램의 전체 참가자 중 약 30%가 1인 여행객인 점을 반영해 이번 패키지를 구성했다.

제주신라호텔이 선보이는 ‘플라워 아틀리에’ 프로그램은 기존에 선보였던 플라워 클래스의 또 다른 형태로, 직접 화훼농원을 방문해 원예 전문가의 꽃 종류 소개와 재배법, 호텔 플로리스트의 꽃장식 노하우를 동시에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최근 식물로 홈 인테리어를 하는 트렌드가 급부상해 ‘플라워 아틀리에’ 역시 출시 초반부터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플라워 아틀리에 패키지’는 1인 전용 상품으로 △’플라워 아틀리에’ 프로그램 참가 혜택, △프리미어 룸(산 정망) 1박, △조식, △사우나 입장 혜택(투숙 중 1회)로 포함되며, 2박 투숙 시에는 △풀사이드 바 망고 아이스크림(투숙 중 1개)가 추가로 제공된다.

한편, 10명 정원으로 진행되는 ‘플로팅 요가’도 매일 예약 마감을 기록하는 인기를 얻고 있다.

‘플로팅 요가’는 물 위에서 중심을 잡으며 요가 동작을 수행해 일반 요가보다 약 3배 더 많은 칼로리를 소모할 수 있는 이색 해양레포츠로, 최근에는 특히 물에 요가를 하는 모습이 반영되는 ‘인증샷’이 입소문을 타며 인기를 얻고 있다.

이 운동법은 정신 건강 관리에 탁월하고, 자신을 둘러볼 수 있어 스트레스에 갇힌 현대인들에게 제격이다. 제주 바다의 깊은 파도 소리와 바람에 잔잔히 흔들리는 야자수 소리, 아침을 깨우는 새소리가 함께해 마음에 안정을 준다.

‘플로팅 요가’는 매일 오전 8시부터 40분간 ‘어덜트 풀’에서 진행된다. 야외 수영장 운영 시작 시간인 오전 9시보다 한 시간 일찍 진행돼 인적이 드문 평온한 분위기에서 요가를 즐길 수 있다. 선착순 10명 정원으로 진행되며, 혜택 포함 패키지 또는G.A.O. 예약센터를 통해 예약 가능하다.

 

김혜성 기자 master@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