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한강~오산천~평택호 경기남부권 자전거대로 조성' 정책연구 돌입
상태바
오산시 '한강~오산천~평택호 경기남부권 자전거대로 조성' 정책연구 돌입
  • 정양수 기자
  • 승인 2019.06.12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산시청 상황실에서 '자전거 쉼터를 이용한 자전거 도로 연계 및 slow 가족 자전거길 조성'을 위한 정책 연구과제 착수보고회'가 열렸다.
11일 오산시청 상황실에서 '자전거 쉼터를 이용한 자전거 도로 연계 및 slow 가족 자전거길 조성'을 위한 정책 연구과제 착수보고회'가 열렸다.

 

[KNS뉴스통신=정양수 기자]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경기도 및 인근 지자체와 함께 한강~오산천~평택호 경기남부권 자전거대로 조성을 주도적으로 추진 중인 가운데 명실공히 자전거 중심도시로 만들기 위한 정책연구에 본격 착수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11일 시청 상황실에서 곽상욱 시장 주재로 부서장 및 담당 공무원과 경기연구원 관계자가 참석해 '자전거 쉼터를 이용한 자전거 도로 연계 및 slow 가족 자전거길 조성'을 위한 정책 연구과제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연구과제는 경기도 학술연구 심의위원회를 통해 산하 경기연구원의 시군지원 정책연구과제로 선정됐으며, 경기연구원 지우석 선임연구위원이 오산의 지형과 도로 및 도시환경을 종합적으로 검토 연구해 결과를 연말까지 제출하게 된다.


주요 연구내용은 오산천을 중심으로 가족 친화형 자전거 이용환경 조성, 도심 거점 자전거 네트워크 연결망 확충 등을 통한 녹색교통 전환, 도심 자전거도로 정비를 통한 슬로시티로의 발전과 사람 우선 교통문화 정착방안 등이다.


경기연구원은 착수보고회에서 "한강~오산천~평택호 자전거대로와 오산 도심의 주요 거점을 자전거 교통으로 연결해 오산시가 추진 중인 지역 관광 활성화와 녹색교통도시 조성 등을 위한 정책 방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기 위해 연구 활동을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곽상욱 시장은 "시가 민선5기 때부터 많은 노력을 들인 끝에 경기도와 주위 지자체들이 합심해 경기남부권 자전거대로가 마침내 성사단계에 들어섰다"며 "자전거대로에 맞춰 오산을 사람 우선의 자전거도시로 재구성해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것이며 이번 연구가 바로 그 출발점"이라고 강조했다.

정양수 기자 ys92king@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