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6 17:01 (월)
[기고] 인천공단소방서,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 지름길 비상구'
상태바
[기고] 인천공단소방서,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 지름길 비상구'
  • 유기현 기자
  • 승인 2019.06.11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단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사 장동진
인천공단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사 장동진
인천공단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사 장동진

[KNS뉴스통신=유기현 기자] 다중이용업소란 노래연습장, 영화상영관 등 23업종으로 불특정 다수가 이용할 때 화재 등 재난이 발생하면 생명, 신체, 재산상의 피해 발생 우려가 높은 곳을 의미한다.

그래서 다중이용업소는 화재 등 재난 발생 시 인명피해를 막기 위해 비상구가 설치되어 있지만 흡연, 훼손, 노후화 등으로 비상구가 관리가 되고 있지 않아 추락사고 등 지속적인 문제점이 발생되고 있다.

인천공단소방서에서는 추락방지 등 다중이용업소 비상구의 안전관리 실태를 전면적으로 점검하여, 추락사고 등 안전사고를 예방하고자 관내 다중이용업소에 대하여 비상구 추락방지 안전시설을 올해 상반기까지 100% 설치 추진 중이다.

비상구 추락방지 안전시설은 경보음 발생장치, 추락방지 안전로프, 추락위험 경고표지 3가지로, 2층 이상 4층 이하에 위치한 다중이용업소 중에 비상구가 발코니 및 부속실에 안전시설을 갖추면 된다.

다중이용업소 영업주는 비상구 추락 등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추락방지 안전시설을 설치해 주고, 적치물 적치나 폐쇄행위 등으로 피난에 장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서 이용객이 안전하게 영업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

유기현 기자 ntrue11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