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10:48 (일)
재외국민 보호 협력 강화 위한 외국 치안관계자 초청 행사 가져
상태바
재외국민 보호 협력 강화 위한 외국 치안관계자 초청 행사 가져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6.09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필리핀, 베트남, 중국, 호주 등 11개국 치안관계자 12명 초청 각별한 관심 당부
재외국민 보호 협력 강화 위한 외국 치안관계자 초청 행사 기념촬영 모습.<사진=외교부>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해외에서 우리국민과 관련한 사건·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필리핀, 베트남, 중국, 호주 등 11개 국가의 치안관계자 12명이 외교부 초청으로 지난 3일부터 8일까지 방한했다.

외교부는 재외국민 보호역량 강화를 위한 네트워크 구축을 목적으로 지난 2015년부터 매년 2회 해외 치안관계자를 초청하는 ‘재외국민보호 협력사업’을 시행해오고 있다.

외교부는 재외국민보호를 위해 24시간 운영되고 있는 해외안전지킴센터 및 영사콜센터, 여행경보제도 등 우리 정부의 재외국민보호제도를 상세히 소개하고, 연간 해외를 방문하는 우리 국민이 3000만명에 달하는 만큼 이번에 방한한 치안 관계자들을 포함한 해당국 정부가 각 국가에 방문 또는 체류하는 우리 국민 보호에 각별한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연 80만명의 우리국민이 방문하는 필리핀 막탄섬 라푸라푸시 리무엘 에스토오번(Limuel Esto Obon) 경찰서장을 비롯한 치안 관계자들은 이번 방한을 통해 한국의 선진화된 재외국민보호 시스템이 인상적이었다고 하면서 향후 자국을 방문하거나 체류하고 있는 한국인들의 안전과 보호에 만전을 기해 나가겠다고 했다.

외교부는 외국 치안당국이 재외 우리국민 보호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자산이라는 깊은 인식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해외 치안당국과의 협력기반 강화 등 재외국민보호 역량 제고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