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7 14:55 (토)
대구환경청, 왜가리 폐사원인 규명 민·관합동 정밀조사 착수
상태바
대구환경청, 왜가리 폐사원인 규명 민·관합동 정밀조사 착수
  • 조형주 기자
  • 승인 2019.06.05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댐 왜가리 번식지 전경. <사진=대구지방환경청>

[KNS뉴스통신=조형주 기자] 대구지방환경청은 안동댐 왜가리 번식지의 왜가리 집단폐사원인 규명을 위해 5일부터 민·관 합동 현장 정밀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조사는 지역시민사회단체인 낙동강환경사랑보존회, 안동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해 관계기관인 경북도와 안동시 및 수자원공사(안동권관리단)와 연구수행기관인 경북대 수의과대학, 경북녹색환경지원센터 등 8개 기관·단체가 참여한다.

그간 안동댐 상류지역에서는 왜가리 폐사체가 발생됐고 일부 시민단체는 경북 봉화 영풍 석포제련소 폐수를 원인으로 주장해왔다.

이에 따라 대구지방환경청은 국립환경과학원과 협업으로 왜가리 폐사체 중금속농도 검사 분석을 비롯해 조류전문가와 번식지 서식실태 모니터링 등 다각적으로 안동댐 왜가리 폐사원인분석을 통한 안동댐 상류 수질과의 연관성 분석을 추진해오고 있다.

올해도 대구환경청은 12월까지 예산 총 9000만원을 들여 ‘안동댐 상류 왜가리 번식지 폐사관련 정밀조사 연구용역 사업’을 추진하며 왜가리 폐사원인 정밀조사를 진행한다.

이 사업은 왜가리 번식지 생태 모니터링, 폐사체 부검 등으로 추진되며, 경북녹색환경지원센터와 경북대학교 수의과대학이 각각 참여한다.

경북녹색환경지원센터는 왜가리 폐사발생 추이분석, 성숙한 개체와 어린개체의 폐사비율, 번식 개체수 등에 대한 조사를 맡아 객관적 연구를 수행한다.

경북대학교 수의과대학은 왜가리 외상상태와 중금속 분석, 세균 및 질병 검사 등의 부검연구를 수행한다. 그동안 폐사체 조사만 이뤄진 것과 달리 이번은 살아있는 개체와 폐사체를 각각 부검해 체내 중금속 농도를 측정 분석한 후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폐사실태 조사연구 추진상황과 왜가리 중금속 농도 측정 자료는 참여 시민사회와 관계기관이 공유한다.

윤용규 자연환경과장은 “이번 왜가리 폐사원인 조사에 시민사회단체와 관계기관이 참여해 안동댐 왜가리 폐사 원인 규명 조사연구 내용을 공유함으로써 합의적 공감대 형성과 객관적 결과를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구지방환경청은 올해 말 왜가리의 개체별, 지역별 중금속 농도 비교분석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조형주 기자 nacf25@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