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5 10:08 (화)
원주, 미세먼지와의 전쟁…2020년까지 1310억 투입
상태바
원주, 미세먼지와의 전쟁…2020년까지 1310억 투입
  • 이종인 기자
  • 승인 2019.06.03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이종인 기자] 원주시(시장 원창묵)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2022년까지 총 1310억 원을 투입한다. 초미세먼지(PM2.5) 연평균 농도 25㎍/㎥ 이하를 목표로 중점 추진, 자동차, 사업장, 생활밀착형, 청정에너지 보급, 인프라 확충 등 6개 분야 총 39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오는 7월부터 미세먼지 전담팀을 구성해 취약계층 보호 대책 및 시민 참여 사업을 추진하는 등 미세먼지로부터 시민의 건강과 안전보호를 시정 최우선 과제로 정하고 다양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방침이다.

2018년 국립환경과학원에서 발표한 ‘2015년 전국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 통계’에 따르면, 초미세먼지 자체 발생량은 전국 대비 0.5%로 미미한 수준인 가운데 발생 원인은 생물성연소 50%, 비산먼지 22%, 자동차 14%, 건설장비 12% 순이다.

최근 3년간 원주지역 초미세먼지 농도는 2016년 35㎍/㎥, 2017년 32㎍/㎥, 2018년 29㎍/㎥로 계속 감소 추세에 있으며, 매년 10월부터 다음 해 4월까지 고농도 현상이 반복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주요 원인으로는 서울, 경기 등 외부 영향이 평균 76%로 매우 크게 나타났다.

이에 원주시는 기존 친환경 자동차 보급 및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등 자동차 관련 사업과 함께 대기 측정망 이전 및 추가 설치, 도로변 물청소 등을 확대 실시하기로 했다.

신규 사업으로는 자체 발생량의 주요 원인인 숯 제조 및 목재연료 사용, 노천소각행위 등 생물성연소에 대한 관리를 강화한다.

또한, 숯불구이 등 매연배출 소규모 사업장에 대한 시설 개선 지원과 대기정보 알리미 설치, 노면 진공청소 차량 추가 구입 및 건설기계 매연저감장치 설치 지원 등도 추진한다.

아울러 620억 원을 투입해 미세먼지 차단 및 흡착 효과를 위한 도심 가로숲 길, 문막공단 미세먼지 저감숲, 치악산 바람숲길 조성 등 도시숲 조성에 힘쓸 계획이다.

원주시 관계자는 “이번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미세먼지 저감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에너지 절약 및 차량부제 동참 등 시민들의 자율적인 협조가 동반된다면 더욱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종인 기자 yonhap00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