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10:48 (일)
4개 국적항공사 과징금 35억 8500만원 부과
상태바
4개 국적항공사 과징금 35억 8500만원 부과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6.02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제2019-2차 항공분야 행정처분심의위원회’ 열어 9건 상청 처리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5월 31일 ‘제2019-2차 항공분야 행정처분심의위원회’를 열어 4개 항공사에 과징금 35억 8500만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이날 상정안건은 대한항공 1건, 제주항공 1건, 에어부산 1건, 이스타항공 4건, 위험물 취급업체 1건, 개인 1건 등 9건이었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이륙 중단 후 브레이크 냉각시간을 지키지 않은 상태에서 다시 이륙한 제주항공에 과징금 12억 원, 위험물 교육일지를 거짓 작성·제출한 이스타항공에 과징금 4억 2000만원(관계자 3명, 과태료 각 100만원)에 대해 재심의 결과 원처분을 확정했다.

또한, 비행전·후 점검주기 정비규정을 준수하지 않고 총 10편의 항공기를 운항한 이스타항공에 과징금 16억 5000만원(정비사 1명, 자격증명 효력정지 30일), 하네다 공항에서 이륙활주 중 엔진화재 발생 시 비상탈출절차를 위반한 대한항공에 과징금 3억원(조종사 2명, 자격증명 효력정지 각 15일), 정비사 법정 훈련시간을 미준수한 에어부산에 과징금 1500만원을 심의·의결했다.

그밖에 항공신체검사증명서 유효기간이 경과한 증명서를 소지하고 운항한 이스타항공 조종사에게 자격증명 효력정지 5일, 항공기 전자항행자료를 누락해 이스타항공 581편(인천→푸꾸옥)의 운항지연을 유발한 관계자 2명에게 과태료 각 50만원, 액체위험물 포장기준을 위반한 위험물취급업체에 과태료 100만원, 항공정비사 자격증명 응시경력을 허위로 제출해 자격증명을 취득한 자에 대한 자격증명 취소도 함께 심의·의결했다.

국토부는 앞으로도 국민들이 안전하게 항공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항공사에 대한 안전감독 활동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실시하고, 안전법규 위반이 확인될 경우에는 엄중하게 처분해 유사 위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