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9 23:00 (수)
영동군 맞춤형 건강증진사업 ‘눈길’
상태바
영동군 맞춤형 건강증진사업 ‘눈길’
  • 이건수 기자
  • 승인 2019.05.29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생활실천 및 만성질환 예방, 취약계층 건강관리 등
영동군이 지역특성에 맞는 주민중심의 맞춤형 건강증진사업을 추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영동군>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충북 영동군이 군민 모두가 행복한 건강 영동 실현을 위해, 지역특성에 맞는 주민중심의 맞춤형 건강증진사업(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사업)을 추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영동군은 주요 건강지표 분석 및 설문조사를 토대로 주민요구도 파악, 전문기관의 연구용역 등을 바탕으로 주민들의 다양한 특성과 수요에 부합하는 건강증진 사업을 추진 중이다.

올해는 30억6천여 만 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군민들의 건강 챙기기에 나섰다.

사업간 단순 나열이 아니라 건강영역별, 생애주기별로 재구성하고,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사업으로 통합해 효율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점이 돋보인다.

건강생활실천 및 만성질환 예방, 취약계층 건강관리를 목적으로 실시되는 이 사업은 금연, 음주폐해예방(절주), 신체활동, 영양, 비만예방관리, 구강보건, 심뇌혈관질환예방관리, 한의약건강증진, 아토피·천식예방관리, 여성어린이특화, 치매관리, 지역사회중심재활, 방문건강관리의 13개 사업으로 구성돼 있다.

사업 영역 간 경계를 없애고, 주민 중심으로 사업을 연계·협력하고 지역자원을 활용해 각각의 사업 담당자가 단절적으로 제공해오던 방식에서 벗어나, 대상자에게 필요한 모든 보건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방식이다.

실제로 보건소를 방문해 진료를 받은 고혈압환자가 흡연자라면 심뇌혈관질환예방관리 뿐만 아니라 영양상담, 운동처방, 금연클리닉을 연계해 통합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경로당과 사업장 등 생활터를 방문할 경우 한 가지 서비스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연계된 다양한 건강 프로그램을 실시해 이용자 만족감을 극대화하고 있다.

지난 26일 영동희망복지박람회장에서도 맞춤형 건강증진사업과 관련된 다양한 건강 체험과 정보 제공으로 군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영동군보건소 박혜경 건강증진팀장은 “건강증진 프로그램 질을 높이면서 대상별 성향에 맞는 맞춤형 사업 추진에 노력하고 있다.”라며, “부서간 소통 활성화와 지역자원 연계로 모든 군민의 건강수준 향상과 형평성 제고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