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14:29 (토)
권수정 시의원, 서울시 여성청소년 생리대 보편지급 운동본부 발족
상태바
권수정 시의원, 서울시 여성청소년 생리대 보편지급 운동본부 발족
  • 백영대 기자
  • 승인 2019.05.29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여성환경연대, 참교육학부모회, 교육공무직 서울본부 등 25개 단체 참여
‘여성청소년에게 보편복지로 생리대를 지급하라’…서명운동·퍼포먼스 벌여 나갈 예정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권수정 서울시의원(정의당, 기획경제위원회)은 지난 28일 오전 서울시의회 본관 앞에서 정의당, 여성환경연대, 참교육학부모회, 교육공무직 서울 본부 등 25개 단체와 함께 하는 ‘서울시 여성청소년 생리대 보편지급 운동본부’ 발족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권수정 시의원

권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5월 28일 세계월경의 날인 오늘 서울시가 청소년에게 보편적복지로 생리대를 지급할 것을 요구하는 ‘서울시 청소년 생리대 보편지급 운동본부’를 발족한다”며, “조례 청원운동과 캠페인 등 향후 활동에 대한 계획을 밝히기 위해 기자회견을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권수정 의원은 “인구의 절반이 매달 수일 동안 경험하는 생리는 자연적인 현상이며, 본인의 의지로 막을 수 없는 신체 활동임에도 불구하고 부끄러움, 민망함 등 부정적인 이미지와 더불어 지극히 개인의 문제로 치부하고 있는 것이 오늘날 현실이다”며, “개인의 문제가 아닌 국민건강의 문제이자 공공정책의 영역이라는 인식전환의 시대적 흐름에 발맞춰 이제는 서울시의 정책적인 변화도 수반되어야 할 때이다”고 피력했다.

‘서울시 여성청소년 생리대 보편지급 운동본부’는 지자체 최초로 경기도 여주시 여성청소년 생리대 보편복지를 시행한 선례에 비춰 여주시의 3배가 넘는 재정자립도를 가졌으며 그동안 청소년 복지확대와 여성건강권 실현에 앞장서왔던 서울시에 여성청소년 생리대 보편지급을 강력히 촉구했다.

또 운동본부는 ‘서울시 여성청소년 생리대 보편지급 운동본부’는 현재 서울시 성평등 기본조례 제25조의 2, ①항 “시장은 가임기 여성의 성건강을 위해 보건위생에 필수적인 물품을 지원할 수 있으며 긴급한 경우를 대비해 공공시설 등에 비치할 수 있다” 등 생리대 무상 지급에 관한 내용이 담긴 조례의 검토 및 개정을 통해 청소년부터 생리용품을 전면 지급받을 수 있는 정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서울시의 전향적인 자세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