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계(국제) 아시아/호주
말레이시아, '삶 또는 죽음, 선택의 도움을' 질문 후 소녀 자살
사진 공유 SNS '인스타그램'의 로고 ⓒAFPBBNews

[크레디트 ⓒAFPBBNNews=KNS뉴스통신] 말레이시아의 소녀(16)가 사진 공유 SNS "인스타그램(Instagram)"에서 자신이 살아야 할지 죽어야 할지라고 물은 설문 조사를 한 뒤 약 7할이 죽을 것이라고 응답하자 자살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경찰은 이를 '돌연사'로 다루고 있으며, 수사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보르네오(Borneo)섬, 사라와크(Sarawak)주의 펙틴(Kuching)거주 이 소녀는 13일 인스타그램에서 "죽음/삶, 선택의 도움을"라고 투표를 모집했다.

현지 언론이 경찰의 말로 보도에 따르면 응답자의 69%가 자살에 찬성하고 반대한 사람은 31%에 그쳤다는 것이다.

한 의원은 앞으로 비슷한 사건이 반복되는 것을 막기 위해 희생자 계정과 죽음에 이른 경위를 알아봐 달라고 당국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사이드 사딕 사이드어브드룰러먼(Syed Saddiq Syed Abdul Rahman) 청년 스포츠장관은 트위터(Twitter)에
"자국의 젊은 층 마음의 건강상태를 진심으로 우려한다"고 게시하고 "진지하게 파악해야 할 국가의 문제, 국가 전체의 논의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AFPBBNews

AFPBBNews=KNS뉴스통신  .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AFPBBNews=KNS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