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22:02 (목)
대림, 해오름빌 찾아 ‘희망의 집고치기’ 활동
상태바
대림, 해오름빌 찾아 ‘희망의 집고치기’ 활동
  • 이혜진 기자
  • 승인 2019.05.15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 모자가정 세대에 주거환경 개선 작업
대림그룹 건설사 대림산업ㆍ고려개발ㆍ삼호 임직원 참여
대림그룹 임직원들과 해비타트 관계자들이 집고치기 활동에 앞서 서울시 용산구에 위치한 해오름빌에서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대림그룹>

[KNS뉴스통신=이혜진 기자] 대림그룹 임직원 50여명은 15일(수) 서울시 용산구에 위치한 해오름빌을 찾아 ‘희망의 집고치기’ 활동을 펼쳤다. 그룹 내 건설사인 대림산업, 고려개발, 삼호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활동에 참여했다. 대림은 한국해비타트 서울지회와 함께 2005년부터 매년 집고치기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해오름빌은 자녀를 양육하는 저소득 모자가정을 돕는 목적으로 설립된 전문사회복지서비스 기관이다. 엄마와 자녀로 구성된 총 20세대를 대상으로 주거 공간을 무료제공 하고 있다. 생활상담, 아동상담 등 심리상담 사업을 함께 진행하여 자립이 가능할 때까지 최대 3년까지 지원한다.

 

대림 임직원들은 해오름빌에서 생활하는 구성원들이 좀 더 쾌적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주거 환경 개선 작업을 실시했다. 자녀의 건강에 영향을 주는 벽과 바닥에는 친환경 소재로 도배 및 장판 작업을 마쳤다. 또, LED 등기구와 노후 창호를 교체하여 생활 공간의 에너지효율까지 세심하게 챙겼다. 생활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씽크대와 수납가구를 지원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외부 환경 개선의 일환으로 옹벽 벽화 작업을 진행했으며 옥상에는 직접 목재 평상을 제작하고 그늘막을 설치해 시설 구성원들에게 휴식 공간도 제공했다.

 

활동에 동참한 대림산업 박상신 대표는 “특별한 의미가 담긴 장소에 조금이라도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참여한 임직원들이 뜻 깊은 땀을 흘렸다”고 소감을 전하며 “건설회사로서 지역사회의 주거 환경 개선 사업에 책임감을 가지고 꾸준히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림그룹 임직원들이 해오름빌 외부 벽화 작업을 하고 있다.<사진=대림그룹>

 

이혜진 기자 master@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