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계(국제) 미국/중남미
아마존, 배송 사업 독립 목표하는 직원에게 약 1,000만원 지원
미국 아마존 닷컴의 이행 센터의 모습. 미국 콜로라도 주에서 (2018 년 5 월 2 일 촬영, 자료 사진).ⓒRICK T. WILKING / GETTY IMAGES NORTH AMERICA / AFP/ AFPBBNews

[크레디트 ⓒAFPBBNNews=KNS뉴스통신] 미국 아마존 닷컴(Amazon.com)은 13일 이 회사에서 퇴사하고 운송 사업으로 독립기업을 목표로 하는 종업원에 1만달러(약 1,185만원)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아마존은 자사 독자적인 물류 관리의 대처를 강화한다.

아마존의 발표에 따르면 독립해서 배송 사업의 창업을 원하는 종업원에는 3개월분 급여가 지급되는 것 외에 아마존에서 "안정된 소포의 물동량"가 보장된다고 한다. 아마존은 "경력 형성을 목표로 하는 직원의 지원"이라고 하는 오랜 세월에 힘을 쓰고 있는 대처에 계속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마존에 의하면 이 기업 지원책에서는 동사의 배송 기술을 이용하거나 연수를 받거나 할 수 있고 아마존의 로고가 들어간 배송용 웨건이나 제복, 보험 등 동사 자산이나 서비스의 이용에는 할인도 적용된다.

이 지원책은 자사 종업원으로부터 소포를 배송하는 계약자, 외부 서비스까지 광대한 물류망의 관리를 강화하는 대처의 일환.아마존은 화물 전용기도 소유해 드론이나 택배 로봇을 시험 도입하고 있다.

ⓒAFPBBNews

AFPBBNews=KNS뉴스통신  .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AFPBBNews=KNS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