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5 18:46 (토)
합천군 수의계약 의혹 둘러싼 공방 확대
상태바
합천군 수의계약 의혹 둘러싼 공방 확대
  • 이우홍 기자
  • 승인 2019.05.13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몽희 군의원 “제도적 개선 위해 공사 및 물품 계약금액 낮춰야”
서상교 국장 “친인척 업체들에 일감 몰아줬다는 의혹 사실과 달라”

[KNS뉴스통신=이우홍 기자] 합천지역 특정업체들이 추정금액 2천만원 이하의 합천군 건설공사 및 물품 수의계약을 대량 수주하는 현실을 제도적으로 개선하기 위해서는 공사와 물품의 계약금액을 각각 1천만원과 500만원으로 낮춰야 한다는 주장이 합천군의회에서 나왔다.

 

또 수의계약 문제점과 관련해 합천군이 자체감사에 들어가고 수사기관이 조사에 들어간 가운데 자신의 친인척 업체들의 수의계약 물량이 크게 증가해 눈길을 받고 있는 합천군청 간부가 입장문을 밝히고 나서는 등 이 문제를 둘러싼 논란이 확대되는 양상이다.

 

배몽희 합천군의원은 13일 열린 제233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에서 “최근 수의계약을 둘러싼 논란이 해명과 다툼의 여지는 있으나 모든 원인이 공무원의 과도한 권한 행사에 있다”면서 “권한을 가진 공무원과 친분을 쌓으면 계약 수주에 유리한 현실에 대해 올바른 직시가 필요한 때”라고 지적했다.

배몽희 합천군의원이 13일 열린 군의회 임시회에서 합천군 수의계약의 제도개선을 촉구하고 있다.

그는 “합천군 예산에서 비중이 큰 복지사업도 엄격한 기준을 가지고 대상자를 선정하는 데 반해 건설공사와 물품의 수의계약은 그 한도와 범위내에서 경리관 등의 재량권이 있어 각종 의혹이 제기될 여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배 의원은 “실제로 군의 수의계약 현황을 살펴보면 소수업체에 편중돼 지역사회에 반목과 의혹이 계속 야기된다”면서 “사람이 이 문제를 통제하지 못한다면 공사는 1천만원, 물품은 500만원으로 수의계약 금액을 낮추는 방향으로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합천군 경리관인 서상교 행정복지국장은 지난 10일 자신의 친인척 업체들의 수의계약 물량이 최근에 크게 증가한 데 따른 의혹을 반박하는 입장문을 냈다.

서상교 합천군 행정복지국장이 지난 10일 낸 입장문.

서 국장은 입장문에서 “합천군 수의계약은 체결과 동시에 군 홈페이지에 자동 게재돼 타 업체와의 비교 분석이 가능하다”라며 “또 읍면의 수의계약은 읍면장 책임하에 집행돼, 언론에 기사화 된 일감 몰아주기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간부 공무원으로서 합천군정이 혼란스러운 와중에 부적절하게 해외여행을 다녀왔다는 일부 언론의 지적에 대해 “다른 의도는 없이 순수한 친목모임으로 다녀온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