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6 08:31 (월)
버스노조, 파업찬반투표 압도적 찬성…10일 투쟁 방향 결정
상태바
버스노조, 파업찬반투표 압도적 찬성…10일 투쟁 방향 결정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5.10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개 지역 총 3만 5493명 투표 참여, 찬성 96.6% 가결
미조정 신청 지역, 6월 2차 동시 노동쟁의 조정신청 예정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버스노동자들이 압도적 찬성으로 총파업에 나설것으로 보여져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위원장 류근중, 자동차노련)은 지난 8일과 9일 양일간 진행된 파업 찬반투표에서 96.6%의 압도적 찬성으로 총파업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찬반투표에는 서울, 부산, 대구, 광주, 울산, 충남, 전남, 창원, 청주,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15개 사업장 등 총 9개 지역 193개 사업장 3만 5493명의 버스운전기사 중 총 3만 2322명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3만 1218명(96.6%), 반대 1017명(3.1%), 무효 87명(0.2%), 기권 3171명(9.8%)으로 총파업 투쟁을 결의했다.

지난 4월 29일 조정신청을 제출한 지역 중 창원지역 시내버스노조는 5월 10일 파업찬반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며, 인천지역노동조합은 10일 1차 조정회의 후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5월 15일 이전 파업찬반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임금시효가 6월말 등으로 남아 있는 경기도 시내ㆍ시외버스, 경상남도, 경상북도, 전라북도, 충청북도 등은 노·사간 교섭을 진행하되,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오는 6월 초 2차 동시 노동쟁의 조정신청을 제출할 계획이다.

한편, 자동차노련은 10일 11시 서울 서초구 연맹 4층 대회의실에서 조정신청을 제출한 지역별 대표자들이 참여하는 회의를 통해 향후 투쟁 방향을 논의하고 결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자동차노련은 “국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조는 오는 14일 최종 조정회의때까지 최선을 다해 교섭에 임하겠다”면서 “하지만 조합원들의 임금보전과 인력충원, 버스교통 정상화를 위한 중앙정부의 재정지원 등 합리적 제도개선 방안이 제시되지 않으면 총파업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