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더블
페스티벌 나다, ‘숨겨진 감각 축제’…청각장애인도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8회 페스티벌 나다(NADA Art & Music Festival), 찾아가는 배리어프리 축제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페스티벌 나다(NADA Art & Music Festival)가 5월 2일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춘천, 부산에서 열린다.

2012년 ‘숨겨진 감각 축제’라는 부제로 시작된 페스티벌 나다는 청각장애인이 라이브공연을 즐기고, 비장애인이 장애인 아티스트의 꿈을 함께 공유하는 배리어프리 축제다.

장애와 비장애의 구분 없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페스티벌 나다는 지난 7년간 서울을 중심으로 장애와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개선해 왔다.

서울에서 진행되는 축제에 참여가 어려웠던 지역 장애인의 지속적인 요청에 답하여, 올해부터는 장애인 접근성의 ‘지역적 개선’에 초점을 맞춰 “찾아가는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페스티벌 나다는 다름에 대한 이해와 존중을 바탕으로, 다양한 감각을 사용한 독특한 문화예술프로그램을 통해 장애 인식 개선을 하는 다원 예술축제다.

5월 2~3일 홍대 KT&G 상상마당 라이브 홀에서는 크라잉넛, 노브레인, 소란 배희관 밴드, 마리슈 등이 함께하는 뮤직페스티벌이 열리며 장애인 아티스트와 비장애인 미디어 아티스트가 함께 작업한 미디어아트 전시 속에서 진행된다.

5월 4일 홍대 걷고 싶은 거리 만남의 광장에서 열리는 야외행사에서는 세자전거, 고요한 가을, 그네와 꽃등이 참여하는 어쿠스틱 공연과 장애 공감 체험 부스가 열리며 별도의 예매 없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18일 KT&G 상상마당 춘천에서는 국내외 퍼포먼스 아티스트들의 공연과 수변무대에서 진행되는 어쿠스틱 공연으로 봄나들이 관객들을 즐겁게 할 예정이다.

같은 날 오후 6시 30분 사운드홀에서 노브레인, 블루 파프리카, 에이프릴세컨드 등이 출연하는 나다 뮤직페스티벌이 열린다. 축제 당일에는 춘천역과 상상마당 사이에 휠체어 사용자도 탑승이 가능한 셔틀버스를 시간별 운영한다.

5월 31일 부산 시청자 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는 로맨틱펀치, 배희관 밴드, 플래그, 마리슈가 함께 한다.

서울, 춘천 행사와 마찬가지로 라이브 비디오 퍼포먼스, 인터렉티브 아트, 데이터 비주얼 라이제이션 등의 미디어아트로 실시간 시각화하는 라이브공연은 깊은 예술적 감동을 전함과 동시에 장애에 대한 강렬하고 긍정적인 인식의 변화를 만들어낸다.

나다 뮤직 페스티벌만의 특별함은 청각장애인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기획된 공연이다.

라이브 공연이 대형스크린을 통해 실시간 미디어아트로 시각화되고, 페스티벌 나다에서 처음 시도되었던 춤추는 수어 통역은 뮤지션의 거친 숨소리까지 역동적으로 표현한다.

사전 예약제로 진행하는 우퍼 조끼와 진동 스피커는 나다 뮤직페스티벌에서만 볼 수 있는 청각장애 관객을 위한 관람보조 장치로, 장애가 장애가 되지 않는 공연 환경을 만드는 데 일조한다.

또한, 참여 뮤지션들이 하나씩 만들어내는 암전공연은 시각이라는 감각이 제한된 상태에서 남은 감각만으로 공연에 집중하게 된다.

이는 다름에서 만들어지는 ‘감각의 차이’라는 페스티벌 나다의 축제 취지를 공감하게 하며 축제 후에도 아름다운 잔상으로 남아 장애와 장애인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의 변화를 이끌어낸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보드웰 인베스트먼트컴파니의 후원으로 열리는 페스티벌 나다는 장애와 비장애의 구분이 없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환경을 제안한다.

행사를 주관하는 세가지질문과 (주)에이치비 기획 그리고 함께 행사를 진행하는 협력사업장 수유리콜라보는 배리어프리 공연환경이 장애인 행사에만 특별히 준비되는 이벤트가 아니라 국내에서 열리는 모든 행사에 자연스럽게 조성되는 날을 기대한다.

소중한 “나(I)”가 함께 모여서 더 소중한 “다(ALL)”가 만들어진다는 믿음 위에 열리는 페스티벌 나다는 매년 행사 입장수익금 전액을 근육병 환자 생활시설, 아동학대 피해 아동 시설, 홀몸 어르신 식사 지원 등 지역 소외계층에 전달하며 따뜻하고 소중한 감동을 함께 나눠 왔다.

한편, 페스티벌 나다 2019의 입장수익금은 전액 마포구 지역 시설, 춘천시 장애인복지관, 사단법인 한국장애인복합문화센터에 전달된다. [백영대 기자]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백영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