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한미정상회담, 북미대화 재개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촉매 기대”민주당 “공동 노력 지속 환영, 한반도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한 모든 노력 다할 것“ 밝혀
사진은 4월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접견 모습.<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 북미대화 재개와 함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촉매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따.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한국시각으로 오늘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워싱턴에 도착했다. 백악관 영빈관에서 투숙 후, 북미대화 재개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본격 일정에 돌입한다”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과의 순차적 접견을 시작으로 트럼프 대통령 내외와의 단독회담, 한미 핵심 참모 3명 등이 배석하는 소규모 확대회담까지, 숨 가쁜 일정이 연이어 있다. 좋은 소식이 들려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와 함께 “이런 평화의 흐름과는 반대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우리나라를 지키는 길은 남북경협이 아니라 한미동맹 강화와 강력하고 지속적인 대북제재를 기반으로 완전하게 북핵을 폐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그러나 지금의 한미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공고하다. 이는 양국 모두 적극 인정하는 바이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실질적 진전을 전제로 대북 제재에 여지를 남겨두고 싶다’는 입장을 밝혀 한미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특히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한미 간 공동 노력이 지속되고 있음을 적극적으로 환영하며, 더불어민주당도 이에 발맞춰 한반도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도 한반도 번영을 위한 평화의 발걸음에 적극 동참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