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22:37 (일)
황교안 경남FC 유세…창원성산 보궐선거에 '악재' 전망
상태바
황교안 경남FC 유세…창원성산 보궐선거에 '악재' 전망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4.01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FC, 지침 어긴 한국당 유세로 10점 감점 '위기'
여야 "선거에만 혈안…사죄해야"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4.3 보궐선거 창원성산 지원 유세를 위해 경남FC 경기장을 찾았다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현재 창원성산 지역구는 정의당 여영국 후보와 한국당 강기윤 후보가 1:1 대립구도를 나타내고 있고 투표일이 불과 이틀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이같은 논란은 한국당 강기윤 후보 측에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황 대표는 지난 달 30일 K리그가 열리는 창원축구센터를 찾아 유세 활동을 펼쳐 물의를 빚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경기장 내에서 정당, 후보, 기호 등이 노출된 의상을 착용한 선거 운동을 하지 못하도록 지침을 두고 있다.

이를 어길시에는 홈경기 구단에게 10점 이상의 승점 감점, 무관중 홈경기, 연맹지정 제3지역 홈경기 개최, 2000만원 이상의 제재금 부과 등 중징계를 내리도록 했다. 이와 관련 경남 FC는 구단이 징계를 받는다면 경남도민과 경남FC 팬들에 대한 도의적 책임은 물론 징계 정도에 따라 법적인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공식입장을 전했다.

경남FC는 지난 해 K리그1로 승격됐으며 현재 2승 2패로 6점인 상태로, 만일 이번 사태로 10점의 감점을 받는다면 구단에 치명상을 입힐 수 있게 되는 것은 물론 K리그2로 강등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을 내고 "자유한국당은 선거에만 혈안이 되고 있고 경남 도민은 안중에도 없다는 것이 똑똑히 확인됐다"며 "선거 승리를 위해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은 한국당의 맹성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본인들은 단독 골 찬스 기회를 얻은 것이라 생각했겠지만 교활한 오버슈팅으로 자책골을 넣은 것"이라며 "경기장 내에서 선거운동 금지는 기본의 하나다. 이것을 몰랐다면 기본도 안되는 상태로 선거운동을 한 것이고 알고서도 했다면 도민과 축구팬들을 무시한 처사"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경남도민을 위한 정치를 하겠다는 정치인이 도민의 희망을 끊는 행위를 한 것에 대해 황교안 대표와 강기윤 후보의 진심 어린 사죄를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