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10:53 (목)
조기축구 중 쓰러진 환자 살려낸 세종시 소방관
상태바
조기축구 중 쓰러진 환자 살려낸 세종시 소방관
  • 김선영 기자
  • 승인 2019.03.27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중표 소방장<사진=세종소방서>

[KNS뉴스통신=김선영 기자] 세종소방서 소속 이중표 소방장이 지난 24일 대전광역시 동구 가양중학교 운동장에서 발생한 심정지 환자 정OO씨를 살려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날 정OO씨는 조기축구 중 갑자기 쓰러졌고 그 장소에서 준비운동을 하던 이중표 소방장이 119에 신고요청과 함께 신속하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하였다.

정씨는 대전소방본부 소속 구급대에 의하여 병원으로 이송되었고 다행히 회복되어 큰 후유증 없이 일상생활로 돌아 올 수 있었다.

이 사연은 환자의 자녀가 지난 13일 대전시 소방본부 홈페이지에 감사의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이중표 소방장은 “어떤 소방관이라도 쓰러진 환자를 보고만 있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무사히 회복하셔서 다행이고 건강하게 생활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선영 기자 ksy3569@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